[회계원리] 회계사건 보도 및 관련 법규 개정 내용

등록일 2003.06.11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회계원리 많이 어려워하시지 마시구요....이 자료도 많은 도움 됐으면 좋겠습니다.

목차

1. 동아前회장등 분식회계 대거 적발
2. <특검법 공포..현대 어떻게 될까>
3. [한화, 大生인수서 드러난 문제점] 부채비율 낮추려 '분식'의혹
4. 금감원, 에스케이해운 부실 은폐 의혹
5. 스탠더드텔레콤 분식회계 수사
6. 2000억원대 분식회계 혐의 코오롱TNS 대표 사전영장
7. 오상수 새롬기술 전사장 집유
8. [대우그룹 분식회계] 사기극 ꡐ세계경영ꡑ 추악한 ꡐ도피행각

본문내용

11. 동아前회장등 분식회계 대거 적발

公자금 3차 수사결과…22명 기소

대검 공적자금비리 합동단속반은 1일 비자금을 조성, 정치권에 수억원을 뿌리거나 분식회계로 거액을 사기대출받은 혐의(특경가법상 사기등) 등으로 고병우 전 동아건설 회장과 박영일 전 대농그룹 회장 등 10명을 구속하고, 박건배 전 해태그룹 회장 등 12명을 불구속.약식기소했다고 밝혔다.

기소 대상에는 동아건설로부터 정치자금 1천만원씩을 받고도 영수증 발급 등 조치를 취하지 않은 혐의(정치자금법 위반)로 벌금 300만원 및 추징금 1천만원에 약식기소된 이종찬.정영훈.김선길씨 등 전직 의원 3명이 포함됐다.

이로써 2001년 12월 합동단속반 발족이후 적발된 공적자금비리 사범은 109명(48명 구속, 53명 불구속, 8명 수배)으로 늘었으며, 회수된 공적자금도 398억9천800만원으로 증가했다.

검찰은 동아.대농.해태 등 3개 부실기업의 사기대출 금액이 3천900여억원, 부도등으로 금융권이 떠안은 부실채무 규모가 7조5천여억원에 이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또 공적자금 투입을 유발한 N, J, S, G, D, C사 등 부실기업 전 대표와부실금융기관 임직원 등 50여명을 출국금지시키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고병우 전 동아건설 회장 등은 워크아웃(기업개선작업) 중이던 2000년 4.13 총선을 앞두고 인건비 과대계상 등의 방법으로 불법조성한 비자금(부외자금) 38억원중 7억원 가량을 정치인 60여명에게 200만-5천만원씩 제공한 혐의다.

동아건설측은 같은 해 5월 유력인사와 잘 안다고 자처한 유모(39.구속)에게 국세청 세무조사 무마 명목 등으로 4억원을 건넸고, 김대중 전대통령 처남 이성호씨의 비서를 자처한 박모(57.구속)씨에게도 "김포매립지 부대시설 공사를 수의계약할 수있게 도와달라"는 등 명목으로 5억원을 제공한 것으로 검찰조사결과 드러났다.

참고 자료

각종 신문 기사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