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RP 성공적 구축사례

등록일 2003.06.11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1.한국중공업
2.삼성전관
3.스탠다드텔레콤

본문내용

한국중공업은 발전설비의 시장개방 등외부환경의 변화에 따라 국제 경쟁력 확보라는 과제를안게 됐다.
이를 위해 지난 92년 4월부터 전사적통합정보시스템 구축을 추진하게 됐고 사전 작업으로 93년 10월부터 94년 2월까지 일본 제이코사의 컨설팅을 받아 사업본부별 시스템개발을
추진했다. 당시 한국중공업은 80년초부터 개발돼 온 시스템이 있었지만 각 부문별 상호 연계성이 부족해 통합시스템의 구축이 필요했다. 94년 6월부터 자체 개발을 목표로 부문별로 시스템개발에착수했지만 추진조직의 리더십 부족,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솔루션 부족, 실무진의 현실 안주등으로 프로젝트 추진이 지지부진했다. 일단 생산일정관리 분야의 시스템을
개발했으나자재,원가와의 연결이 곤란을 겪게 되고 결국 타부서와의 연계문제가 과제로 남게 됐다.
이에 통합패키지 활용을 결정하고 ERP 패키지를 활용하고 있는 GE, ABB 등 해외 기업들을 연구해 결국 네덜란드의 바안사의「바안(BaaN)」을 최종 선정했다.
한국중공업은 사업영역이 다양하고 수행기능도 복잡하게 얽혀있어 시스템 통합은
설계,구매,생산,출하에 이르는 로지스틱스의 내부통합은 물론 이를 프로젝트로 관리하는 사업관리 통합,관리 및 재무회계와의 통합도 고려되어야 했다.
이에 자사와 같은 발전설비 전문업체인 ABB사가 사용하고 있는 「바안」을 선정하게 됐다.
우선 한국중공업은 95년 7월부터 프로토타이핑에 들어갔다.
「바안」패키지의 기능과 자사의 주요제품을 접목해 수주에서 출하까지 주요업무절차를
수행해보는 워킹모델을 만들었다.이때터빈,보일러,엔진부문 등 관련 분야의 정예유원들을
선발해 정보시스템실과 함께 조직을 구성했다. 이를 통해 업무의 재구축(BPR)을 수행하게 됐다.이렇게 만들어진 워킹모델을 근간으로 한편에서는 좀더 세부적인 업무절차를 새롭게 정비하면서 추가 보완작업이 진행됐고 또 한편으로는 워킹모델을 각 사업본부에 적용하기 위해 각 사업본부별 기초데이터를 작성해야 했다.결국 96년 11월 엔진본부를 시발로 수화력, 원자력,터빈본부에 시스템을 적용했고 오는 98년부터는 전사적인 시스템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전사적 시스템운영을 위해 한국중공업은 전사추진위원회를 두고 그 밑에 각 본부별추진위원회와 통합정보시스템 구축팀을 운영하고 있다. 통합정보시스템구축팀은 또 각 본부별구축팀과 기능별추진팀, 시스템운영 및 개발지원팀으로 구성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