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락사

등록일 2003.06.11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치료할 수 없는 병으로 인간모습이라 보기에 힘들 몰골을 하고 인간이 겪을 수 없는 고통스럽고 비참한 상태를 겪고 있는 불치병 환자들은 텔레비젼을 통하여 볼때면, 저렇게 고통받으면서도 살기 위해 온갖 노력을 다하는 것이 안타깝게 생각되기도 하지만, 때로는 저렇게 라도 살아야 하는가 하는 회의가 들 때가 있다.
사실 우리의 삶에서 중요한 것은 삶의 길이, 즉 수명이 아니다. 생명이 아무리 길게 연장된다고 해도 삶의 질이 충족되지 못하면 만족스럽지 못할 것이다. 생존 그 자체보다는 생존을 통해서 영위되는 자유로움이나 즐거움, 행복 등이 더 가치 있는 것이기 때문이다. 만일 어떤 사람이 평생을 침대에 누운 채 고통 속에서 신음하면서 살거나, 아니면 아무런 의식 없이 튜브로 영양을 공급받으며 산다고 해 보자, 과연 그러한 삶이 가치 있고 존엄한 삶이라 할 수 있을까? 또한 그를 살아있는 인가이라 할 수 있는가?
오히려 짧은 시간이나마 열정을 다해 불꽃처럼 타오른 뒤 무엇인가를 남기고 요절해 버린 삶이 훨씬 더 가치 있을 수 있지 않을까? 우리가 젊은 나이에 생을 끝낸 많은 과학자들이나 예술가들을 아쉬워하면서도 동경하는 것은 바로 그들의 짧은 삶이 의미와 가치로 충만해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이렇게 삶의 내용과 질을 중요시하는 관점에서 안락사 문제를 접근하게 되면, 자발적 안락사를 동의하지 않을 수 없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