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과종교

등록일 2003.06.11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종교와 과학은 사회 생활의 두 측면이다. 종교는 아주 오랜 옛날부터 인간의 삶에서 중요한 역할을 수행해 왔고 인간의 삶 속에서 이미 확고하게 그 틀을 잡고 있는 사회적 실재다.
그러나 종교는 사회적 실재이면서도 이른바 ‘초월적인 것’에 대한 인간의 관심과 태도에 관한 것이다. 일상적이고 경험적인 것을 초월한 것에 대한 관심이 실제의 사회적 삶과 관련되어 있다는 사실은 매우 역설적인 것처럼 보인다. 그래서 종교 탐구의 핵심적 과제는 ‘초월적인 것’에 대한 관심과 인간의 실제 사회적 삶이 어떠한 관계가 있는지를 해명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이 세상에는 대단히 많은 종류의 종교가 있고 종교들은 여러 가지 점에서 서로 다르다. 그래서 도대체 종교가 무엇인가 하는 물음에 답하기란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그렇지만 각종의 종교들은 어떤 초월적인 존재자, 즉 신을 전제한다는 점에서 공통된다. 어떤 철학자들은 신이 우주를 창조하고 변화의 법칙만을 정하였을 뿐이지, 그 이후의 과정에는 간섭을 하지 않는다고 본다. 즉 신은 기도에 응한다든지, 기적을 일으킨다든지, 계시를 통하여 그의 뜻을 알린다든지, 자연의 운행에 영향을 준다든지 하는 등의 관여는 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 두 견해에는 약간의 차이가 있지만, 양자 모두 신이 우주를 창조하고 자연의 법칙을 정했다는 사실은 인정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