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인 계약서

등록일 2003.06.10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부동산학 개론 수업을 수강하기 전에는 부동산에 그다지 관심도 없었고 복권말고 이것처럼 거래만으로도 막대한 차액을 남길 수 있는 사업이 없다는 걸 새롭게 알게 되었다. 사실 부동산이란 돈 많은 졸부들이나 할 일없는 노인들이나 하는 걸로 치부했던 것이 사실이다. 부동산에 대해서 조금씩 알아가면서 약간은 생소한 단어들이 나오기 시작했는데 전매라든가 떴다방, 검인 계약서 같은 그런 것들이었다. 대충 감은 오는데 정확하게 무슨 뜻인지 모르겠다는 것이 맞을 것 같다.
위에서 언급한 것과 같이 검인 계약서 또한 정확한 뜻을 몰랐고 처음부터 이게 무엇인가 하는 궁금증이 생겼다. 그래서 부동산 관련 사이트도 들어가 보고 네이버에서 지식 검색도 찾아보고 하였다. 또 신문에서도 전매와 검인 계약서에 대한 내용의 기사도 보았다. 그런데 뜻밖에도 검인 계약서와 실거래 계약서 두 장을 만드는 것이 당연한 것처럼 글이 올라와 있었다. 대표적으로 네이버 지식인 검색에서는 검인 계약서상 허위 기재가 탈세가 아닌 절세라는 표현을 사용하고 있었다. 심지어는 세금 종류와 퍼센테이지까지 설명하면서 검인 계약서에 실거래 가격을 쓰는 사람은 바보라는 소리까지 있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