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탈춤 연구의 문제점 및 앞으로의 방향

등록일 2003.06.10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탈춤의 연구는 1960년대와 1970년대를 분수령으로 획기적인 일대 전환점을 맞이한다. 1960년대에 들어오면서부터 무형문화재로 지정되고 알려지지 않았던, 또는 대중의 입맛에서 스스로 도태되어 버린 것들이 당시의 정치적. 사회적 상황 속에서 가진 자에 대한, 권력자에 대한 탈출구로서 절대 권력에서 느끼는 절망과 울분을 바로 탈춤을 통해 달래고자 하였던 것이다. 탈춤의 연희본을 찾아내고, 채록하고, 탈춤 연구를 독립적인 학문 분야로 정립하는 등 60년대와 70년대는 탈춤 연구사에 가장 중요한 획을 그은 시기라고 할 수 있다.

실상 60년대에 와서야 탈춤의 연구가 본 궤도에 올라서게 되었지만, 그 역사는 제로 1900년대 초엽으로 거슬러 올라 갈 수 있다. 1920년대에 비록 단편적이고 체계를 갖추지는 못했지만, 최남선, 이능화와 같은 자들이 민족문화 운동의 일환으로 탈춤에 깊은 관심을 보였었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