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과학] 같은 날씨와 기상의 강도에 접하여도 일본이나 독일보다 기상재해의 정도가 크게 나타나는 원인분석

등록일 2003.06.10 한글 (hwp) | 6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성심 성의껏 쓴 것이오니 많은 도움이 되셨으면 합니다.

목차

같은 날씨와 기상의 강도에 접하여도 일본이나 독일보다 기상재해의 정도가 크게 나타나는 원인분석

본문내용

최근 들어 몸으로 느낄 수 있는 기록적인 기상재해가 급증하고 있다. 2002년 여름의 경우 최저 중심이 '59년 태풍 '사라'에 버금가는 태풍'루사'는 한반도 전역에 2백10여명의 인명피해와 5조원이 넘는 재산피해를 가져왔다. 뿐만 아니라 8월 한국의 일조시간은 평년의 절반도 안 되며 한달 동안 서울에 비가 온 날의 수가 무려 26일에 달했다. 2001년 90년만의 극심한 가뭄, 2000년 20년만의 폭설, 해마다 기상재해의 기록은 깨지고 있고 피해는 늘어만 간다.
전문가들은 이같은 대규모 재해의 원인이 엘니뇨와 라니냐 같은 기상이변 뿐만 아니라 기상재해에 대한 예방대책 마련의 부재에서도 찾고 있다. 실제로 2002년 여름의 장마가 시작되기 전부터 기상청은 올해에 유례 없는 거센 태풍이 몰아칠 것이라며, 재해 취약시설 점검과 상습 침수지역에 대한 철저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었다.
인간의 힘으로 막을 수 없는 기상재해라 하더라도 반복해서 겪는 것이라면 철저한 안전의식과 대책 마련으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다. 그 사례를 인근의 일본과 유럽의 독일에서 찾아볼수 있으며 그와 비교해서 우리나라의 기상재해의 정도가 크게 나타나는 원인을 분석하여 보도록 한다.

참고 자료

월간 지구촌, 월간 개벽
새 정부의 안전정책 추진방향에 관한 공청회-서울산업대학교 안전공학과 정재희
지방포럼 뉴스센터 웹사이트
에너지 대안센터 웹사이트
그린넷 환경칼럼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