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은 미친 짓이다 를 보고

등록일 2003.06.09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4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결혼은, 미친 짓이다

이틀 전에 봤는데, 상당히 재미있더군요.

유하감독, 이제 자기 커리어에 영화감독이란 네글자를 꼭꼭 박아넣어도 아무도 뭐라 그러지 않을겁니다. 첫 영화 '바람부는 날이면 압구정동에 가야한다'가 뭔가 어색했던것에 비하면 10년이란 세월이 그냥 흘러가진 않았나봐요.

재주도 많네요. 한가지 잘하기도 힘든 세상에 도대체 몇가지를 한겁니까. 시인에 소설가에 시나리오 작가에, 이번엔 감독까지.
아, 참. '이번에'는 아니네요. 첫영화가 있었으니까. 하지만 이번 영화처럼 감독이 원하는 바를 제대로 어필하지는 못했으니 전 '이번에'라는 단어를 붙여주고 싶어요.
흥행을 떠나서, 영화라는게 여러 사람이 보고 감독의 의도를 짐작할 수 있어야 하는거잖아요. 그런 의미에서, 이번 영화는 유하를 감독으로 만드는 첫영화라고 봐도 될 것 같습니다.

두번째 영화 찍는데 10년이 흘러갔다...
그동안 많은 일이 있었겠죠? 피 속에 감독의 끼가 넘실거렸으려나?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