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 삼국시대의 토지제도와 생활상

등록일 2003.06.08 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표지 포함되어 있습니다.

목차

1. 서론

2. 본론
● 고구려의 토지제도와 생활상
● 백제의 토지제도와 생활상
① 지배층의 토지지배 유형과 성격
② 농민의 토지소유
● 신라의 토지제도와 생활상

3. 결론

본문내용

-서론-

고대 사회에 있어서 경제 생활의 중심은 농업이었기 때문에 토지에 대한 관심이 높았다. 삼국 시대에 왕권을 중심으로 한 중앙 집권적인 귀족 정치가 성립됨에 따라, 모든 국토는 왕토라는 사상이 나오게 되었다. 이처럼 삼국시대에 토지가 개인 뿐만아니라, 국가에서도 많은 관심의 대상이 되었음이 확실하다. 따라서, 삼국 시대 각 나라의 토지제도를 살펴 봄으로써, 그 나라의 생활상이 어떠하였는지 알수 있을 것이다. 또한, 토지제도를 통해서 그 나라의 사회적인 성격을 파악할 수가 있기 때문에, 삼국시대의 주요한 토지제도와 그와 연관된 귀족과 농민의 생활상에 대해 다뤄 볼 것이다.

-본론-

1. 고구려의 토지제도와 생활상
고구려는 농업을 가장 중요한 산업으로 하여 성립되고 운영된 나라이다. 따라서 토지를 둘러싸고 형성된 인간들간의 관계는 고구려사회의 성격을 보여줄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요소를 이룬다. 그런데 토지제도가 갖는 이 같은 비중과는 달리 우리에게 전해지고 있는 토지제도 관련자료는 극히 적다.
고구려가 발생한 압록강 중류지역은 청동기 문화기에서 부터 상당수의 주민들이 모여 정착문화를 이루고 살았다. 따라서 이 지역에는 국가가 성립되기 이전부터 주민들에 의하여 토지가 경작되고 있었다. 그런데 고구려국이 역동적으로 형성되어 가던 기원을 전후한 시기까지도 이 지역에는 집단적인 주민의 유입이 지속되고 있었으며, 뒤에는 부(部)로 전화하는 나(那)가 여전히 주민들의 생활공동체로서 자리잡고 있었다.
공동체로서의 성격을 상당부분 가지고 있던 나(那)들이 모여 국가를 형성해가는 시기에 있어서 토지를 둘러싼 계급간의 갈등은 그리 크지는 않았을 것이다. 주민들이 개인적으로나 가족단위로 이동하지 않고 집단적으로 이동하는 현상에서 나(那)안의 성원간의 토지소유의 문제는 계급적 대결로 나타날 만큼 첨예하지 않았으리라 본다. 그런데 이러한 상황은 나(那)의 위치나 그것이 이 지역에 터 잡은 시기의 차이 등에 따라 다소의 차이가 있었을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