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역사] 스페인내전

등록일 2003.06.07 | 최종수정일 2015.06.22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3,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1837년의 혁신적 헌법에 의해 교회 재산이 매각되었으나 이는 새로운 지주 부르주아를 낳은 것에 불과했고 그들 재산의 축적과 질서 유지를 위해 소작인과 임차인은 희생이 되었다. 노동력은 언제나 과잉이어서 기술 도입에 대한 관심은 낮았고 농업은 정체되었다.
1837년 이후 새로운 지주에 대한 농민의 불만이 높아져 재판이 이어졌으나 농민은 언제나 패소했다. 그 후 농민은 폭동이 확대되자 치안 유지를 위한 지주의 요청에 의해 1844년 치안 경찰이 설치되었다. 특히 안달루시아의 농민은 재판은 물론 직접 행동에 의해서도 개선의 가능성이 없다고 판단하여 아나키즘에 기울었다. 게다가 1850년대에는 토지와 무관했던 은행과 기업 부르주아가 새로운 지주로 등장하여 토지 분쟁은 계급 투쟁으로 변했다.
공업화는 이미 18세기에 어느 정도 잰행되었다. 그러나 당시의 산업 부르주아는 외국과의 경쟁에서 자신의 이익을 지키고자 정부에 보호 무역 정책을 요구했다. 그러나 당시 노동자의 노동조건은 너무나도 열악했다. 1일 노동 시간은 13-14시간 이상이고 임금은 생존을 보장하기조차 어렵게 낮았으며 실업에 대한 사회보장제도는 물론 없었다.
따라서 노동자들은 이에 항의하는 파업 투쟁을 개시했다. 1854년의 파업에 이어 이듬해 9일 간 전국파업은 공장과 지배계급의 정신적 지주인 교회와 수도원을 파괴하고 방화하는 것으로 확대되었다.
이어 1860년대에는 정치가와 자본가에 대한 테러 행위도 발생했다. 이를 정부는 언제나 무력으로 진압하고자 했으므로 사회는 항상 불안한 대립 구조를 이루고 있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