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림외사

등록일 2003.06.06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1.작가
2.분류
3.판본과구성
4.사상과내용
5.특징
6.유림외사의영향

본문내용

◎ 분류 풍자소설
노신의 중국소설사략 ☞ 오경재의 <유림외사>가 나오고 나서야, 공정성을 견지하면서 당시의 폐단을 지적하게 되었으니, 특히 당시 사대부 계층에 그 풍자의 예봉을 겨누었다. 그 문장은 또한 개탄하는 가운데 해학이 있고, 완곡하면서도 풍자가 많이 담겨 있었다. 이에 소설 가운데 비로서 풍자지서(諷刺之書)라 부를 만한 것이 나오게 되었다.

◎ 판본과 구성
<유림외사>는 대략 작자가 40세로부터 50세에 이르는 사이에 쓴 것이다. <유림외사>의 원고는 55회로 씌어졌는데 작자가 서거한 10여년 후에 전초(全椒)사람 김조연(金兆燕)이 처음으로 찍어냈다. 그러나 그 책은 없어지고 지금까지 전해지는 가장 일찍 나온 판본은 청가경(淸嘉慶) 8년(1803)에 찍은 와한초당(臥閒草堂)본이다. 와한초당본은 56회로 되어 있는데 제 56회는 후세 사람이 써넣은 것이라고 인정되므로 지금 가장 유행되는 것은 55회본이다.

참고 자료

유림외사, 오경재著, 진기환譯, 명문당, 1990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