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가사상] 이강수 [노자와 장자]를 읽고

등록일 2003.06.06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 들어가며
# 도와 언어
# 나오며

본문내용

# 들어가며
내가 처음 도가 사상을 접한 것은 대학에 들어와 선택했던 첫 학기의 수업 중 동양 사상에 관련된 강의에서였다. 당시 교수님께서 도가 사상에 대한 수업 첫머리에 이런 말씀을 하셨다. "서양에서는 어떤 사물을 정의 할 때 예를 들어, -이것은 동그라미이다-라고 한다. 그렇지만 동양에서는 -이것은 동그라미가 아니다, 이것도 동그라미가 아니다.....-라는 형식으로 아닌 것을 나열함으로써 불확실하고 모호하게 그 형태를 만들어간다. 하지만 이러한 불확실함이 오히려 분명한 정의가 될 수 있는 것이다." 나에게는 굉장히 매력적인 이야기였다. 어떤 사물에 대해 '정의'가 내려지는 순간, 그 사물에 대한 더 이상의 설명은 불필요해지는 것이 왠지 못마땅했던 나는 자연스럽게 도가 사상에 관심이 많아졌고 수업 시간에 배운 『노자』의 첫머리에 있는 "道可道, 非常道 (말로 표현 할 수 있는 道는 영원히 변하지 않는 道가 아니다)"는 구절은 그야말로 신선한 충격이었다. 평소 문자를 포함한 '언어'라는 것에 관심이 많은 나는 어떠한 새로운 학문이나 사상을 접할 때마다 자연스럽게 그 사상에서의 언어관에 관심을 갖게 되었고 따라서 도가 사상에 대해서도 강의를 듣거나 참고될 만한 자료를 읽을 때에도 그것의 언어관에 초점을 두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