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 연대별 패션 경향

등록일 2003.06.06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1900년대 초에 여성을 위한 스포츠 웨어가 발전하고 있었다. 코르셋과 넓은 스커트로 여성을 해방시키려고 나온 아멜리아 블루머의 시도는 실패도 돌아가고 여성을 위한 바지는 20세기 초까지 잊혀져 있었다. 그당시 승마나 자전거와 같은 여성이 처음으로 바지를 입도록 허용한 스포츠 웨어에서 블루머, 싸이클링 커스튬, 배기 바지 등이 나오게 되었다.
제 1차 세계대전은 스포츠웨어의 발전을 촉진시켰다. 스커트가 주류를 이루긴 했지만 활동적인 운동 외에도 바지를 입게 되었다. 1930년대에는 공황으로 인해 여성들의 의복이 하우스 드레스로 되돌아갔다. 1차대전이 끝나고 다시 사회전선으로 돌아오는 남성들의 원래 위치를 마련해 주기위한 국가적인 차원이였다. 어두운 색의 드레스가 그 당시 어려운 상황을 강조해 주었다. 1940년대에는 제 2차 세계대전이 있었다. 이때 남성들이 전선으로 뛰어들었기 때문에 여성들이 남성들의 역할을 대신하게 되었다. 여성 직공의 차림인 오버롤 또는 점프 수트 등이 많이 입혀졌고 이당시 여성들은 바지의 자유로움을 경험하였기 때문에 바지는 여성복의 중요한 부분으로 정착되게 되었다. 전쟁이 끝나고 생활에 지친 국민들은 단순하고 건전한 생활 방식을 찾으려 했고 그래서 여성들은 웨스턴 웨어를 발견하고 스포츠 웨어에서는 캐쥬얼한 면이 개발되었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