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시아 고대미술] 미술과 죽음

등록일 2003.06.06 한글 (hwp) | 8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

목차

1. 서론

2. 본론
2.1. 고분과 장의미술
2.2. 중국의 고대분묘
2.3. 고구려의 고분벽화에 반영된 내세관

3. 결론

본문내용

인문학을 공부하는 학생이라면 한 번쯤 꼭 읽어봐야 할 <문학과 예술의 사회사>의 저자인 아르놀트 하우저는 그의 저서에서 예술과 사회의 관계에 대해 밝히고 있다. 그에 따르면, 예술과 사회는 아주 밀접한 관련이 있고, 또한 역사 속에서 서로 적지 않은 영향을 주고 받는다. 또한 그는 인간의 모든 정신활동이 사회, 경제적 조건의 산물이라는 확고한 신념을 갖고, 개별작품들과 사회, 역사적 상황을 적절히 연결시켜 해석한다. 이런 관점에서 보자면, 인간의 중요한 정신활동의 하나인 예술에 사회, 경제적 조건이 은연중에 드러난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도 그럴 것이, 우리는 과거의 사람들이 남긴 예술작품을 분석하여, 당시의 사회상 따위를 알아내곤 하기 때문이다.

고분이란 장의예술의 하나이다. 장례의식이란 산 자와 죽은 자가 헤어지는 과정이며, 현실 세계와 죽음 너머의 세계 사이의 경계에서 이루어지는 의식이다. 이 경계에서는 산 자와 죽은 자의 단절, 즉 이별이 진행되며 의식의 집행자인 산 자는 이러한 의식을 통해 죽은 자와의 유대감을 표현하고자 한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