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세기 세계사를 읽고

등록일 2003.06.05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반세기 동안 세계는 두 체제의 충격에서 비롯된 공명상자가 되었다.
직간접적인 외교로 인해 주변은 알지못하는 불안감이 고조되었고 , 어느지역도 이러한 냉전기류에 이끌려 섯불리 전쟁을 벌이려 하지않았다.
이는 일촉즉발의 위험이 도사리고 있었기 때문이다.
레이몽 아롱은 “냉전이라 불리는 상황은 한편으로 공포의 평화, 다른 한편으로는 전 지구의 구석구석으로 확산되는 한 체제의 역사적이고 이데올로기적인 이중적 이질성을 갖는 기이한 특성들을 보여준다. 나는 이 기이한 특성들을 냉전의 외교적,군사적 전략의 세 가지 양식을 표현하는 ‘견제,설득,전복’이라는 세 용어로 요약하려 한다.“라는 말로서 냉전이 서로 불안해 하면서도 조용한 평화를 가져온다고 설명했다.
냉전시대의 주된 역사는 군비증강대결구도라 볼수 있다.
그 당시 소련과 미국은 서로 군비를 증강하면서 대외에 힘을 보이려 했다.
냉전시대 정보력은 나라에 힘을 실어주는 요소였다 .
이러한 이유로 첩보위성이나 나사 CIA ,KGB 같은 정보단체가 활동이 두드러졌었다.
영화 007을 보게되면 냉전시대의 첩보활동이 어느정도 활발했는지 추론할수 있다
그리고 핵무기 같은 질적인 군비향상을 가져오기도 하였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