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나쁜 남자` 와 `베사메무초`를 보고(한국사회속의 여성)

등록일 2003.06.05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5,000원

소개글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시길 ^^

목차

없음

본문내용

어떤 여성은 이 영화를 보고 하도 억울해서 울었다고도 한다. 지금 세상에 말이나 될 법한 이야기 인가? 물론 김기덕 감독은 이런 주자의 사상을 알고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그러한 것을 표현하기에 잘못된 설정을 한 것 같다.
아무리 위에서 말한 주자의 사상이 어쩌고 저쩌고 했지만 한번쯤 김기덕 감독 자신이 이 시대를 살아가는 현대여성의 자리에 서보는 역지사지의 자세가 필요할 것이라 본다. 그럼으로 인해 그의 모든 작품을 보고 한 맺힌 듯 울부짖으며 절규하는 많은 페미니스트틀과 이 땅의 모든 여성들의 맘을 한번쯤 헤아려 주었면 한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아무리 영화가 예술의 영역에서 심층적인 표현의 길을 걷는다고 할 수 있지만 세상의 반을 차지하는 여성을 영화 자체 내에서 내동댕이 칠 자격을 없다고 본다.../
베사메무쵸(Besame mucho)란...
영어로 Kiss me much 란 뜻의 스페인어 베사메무쵸. 멕시코의 어느 여가수가 리라꽃(라일락)에 얽힌 아픈 사랑이야기를 베사메무쵸란 제목의 노래에 담아 부르면서 널리 알려지기 시작했다.
이 영화가 개봉될 때인 IMF와 함께..
40대의 가장들이 힘없이 무너져 내릴 때, 신문이나 뉴스의 사회면 기사에 심심치 않게 오르내리던 기사들이 있었다.
생활고를 이기지 못한 유부녀들이 매춘을 통해서 그 생활고를 벗어나보려 했다는 기사들..
IMF를 겪으면서 이런 저런 우여곡절이 많았음에도 불구하고 이러한 아픔에 눈을 돌렸던 영화들이 그동안 없었다는 점을 생각해 본다면, 이 영화가 가지고 있는 가장 큰 미덕은 아빠 엄마 시대의 40대를 주인공으로 했다는 점과 가정을 이야기했다는 점이 아닐까 싶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