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학]이갈리아의딸들

등록일 2003.06.04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300원

소개글

<이갈리아의 딸들>에 대한 독후감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페트로니우스가 말한 것을 천천히 다시 읽어보면서, 그것을 반대로 생각해보았더니 정말 우리사회와 다를 바 없음이 느껴졌다. 물론, 소설이라는 전제하에 씌어진 글이기에 비약이 없지 않아 있었다고 생각된다. 그러나 맨움해방주의는 인본주의라는 그의 말은 맨움차별이 얼마나 크게 이갈리아 사회를 장악하고 있는지 보여주고 있는 것이 아닌가- 또한, 그것을 더욱 진지하게 우리 이야기로써 우리의 문제로써 생각해보아야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게 해준다. 책의 막바지로 갈수록 맨움해방주의 회원들은 점차 과격해지고 더욱 적극적으로 변해간다. 그러한 그들의 모습을 보면서 나 또한 다시 한번 우리사회에 대해서 생각해보지 않을 수 없었다. 책 중간 중간에서 느껴지는 지은이의 엄청난 관찰력과 상상력이 이야기의 재미를 더해주는 한편[페트로니우스가 젠틀움을 위한 액세서리 상점 앞 네거리에 서서, 신호등의 빨간 움이 초록색으로 바뀌기를 기다리는 부분은 읽으면서도 정말 감탄했다.신호등 속의 남자를 보면서도 지은이는 여성에 대한 차별을 읽어냈던 것이다.], 맨움의 이름으로 우리 여성의 사회화된 성과 불행의 현실성을 날카롭게 꼬집어 주는 이야기가 아닌가 싶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