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예창작 ] 붉은 거미줄

등록일 2003.06.04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제가 직접 창작한 소설입니다.
어느 택시 운전사와 손님이 30분동안에 겪는 일이 줄거리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6시 50분 교통정보입니다.
갑작스런 소나기로 곳곳에서 크고 작은 사고들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 시간 현재 한남대교 남단과 남부 순환도로 전구간이 빗길 사고로 인해 지체..]

[지지지직..]

[깔깔깔~ 아니 그래서 어쩌셨습니까,
요즘 주부들은 그 인터넷 뭐라고 하던데..
인터넷 채팅이라고 하죠..]

[지지직..]

"왜 이렇게 손님이 없담.."

벌써 두 시간째 빈 택시를 몰고있는 광철은 슬슬 부아가 치밀기 시작했다. 라디오를 이리 저리 돌려도 좀처럼 귀에 들어오지 않고, 때마침 내리고있는 비는 속시원히 퍼붓고 지나가는 소나기답지 않게 빗방울이 느긋하게 여유를 부리고 있다. 인적이 비를 피해 숨어버린 거리는 스산한 빛을 뿜으며 스쳐지나간다.

"정말 짜증나는 날일세.."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창작소설 Black Hill 7페이지
    “흔들지 말아요!” 조동석은 곧 후송차에 실렸다. 나는 조동석의 상태가 어떤지 안전요원에게 계속 물어보았다. 하지만 안전 요원들은 나마저 후송차에 실으려 했다. 나는 괜찮다는 말을 몇 번이나 되풀이했다. 그러자 안전 요원..
  • [창작 소설] 창작 소설 '이상한 나라의 엘리스' 9페이지
    같은 곡을 네 번이나 들을 때까지도 그 녀석은 좀처럼 오질 않았다. 굉장히 좋아하는 팝송이었는데도 기다림을 같이 하고 있는 내게 있어서 노래는 지루함을 덜어주진 못했다. 고속버스터미널 부근에 있는 멀티플렉스 영화관에서 우린 오..
  • [창작소설] 창작소설 - 사진, 그리고 또다른 진실 9페이지
    엇갈린 시선 사진을 물끄러미 바라본다. 적당히 흐린 여름 밤하늘, 그림자처럼 보이는 무성한 나무 한 그루가 덩그러니 서있다. 그 날은 별이 뜨지 않았다. 사진 속의 하늘엔 별이 없다. 잘 기억나진 않지만 노란 가로들 불빛..
  • [창작소설]재떨이에 맞아 죽은 남자 6페이지
    "왜 남편을 죽인 거죠?" 형사는 의혹에 찬 눈길로 나를 바라보았다. 얼굴 표정에는 노골적인 짜증이 잔뜩 묻어 있었다. "모르겠어요." "아니, 정말 이럴 거요? 지금 그 대답을 몇 번째 하는 줄 알아요? 모르..
  • [창작소설]비밀은 그 방에서 추락했다. 15페이지
    「야누스는 그리스신화에 대응하는 신이 없는 유일한 로마신화의 신이다. 고대 로마인들은 문에 앞뒤가 없다고 생각하여 두 개의 얼굴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여겼으며, 미술 작품에서는 4개의 얼굴을 가진 모습으로 그려지기도 하였다. ..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문예창작 ] 붉은 거미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