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교직관

등록일 2003.06.04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어린날 하얀 도화지위에 아무런 주제도 없이 "그냥 네 맘껏 그려봐라 "라고 하면서 받은 종이 한 장 앞에서 나는 얼마나 망설였던지. 또는 빽빽한 공란이 가득한 원고지, "그냥 네 맘껏 써봐라 "라고 하면서 받은 두툼한 원고 뭉치는 얼마나 사람을 기죽게 하던가.

마침내 교생실습을 나오게 되었고 어느새 중반에까지 이르게 되었다. 그간 살면서, 중학교 이후 선생이 되겠다는 의지를 가진 뒤 단 한번도 내 스스로 교직관에 대해서 정리를 해보거나 종이위에 옮겨 본 적이 없었던 나에겐 처음 언급했던 막막함이 먼저 앞선다. 어디서부터 풀어야 할지 머릿속에 이리저리 엉켜버린 실타래지만 희미한 기억을 더듬어 그 끝을 찾아 엉킨 실을 풀어 볼까 한다.

교직관이라 결국 이런 저런 책을 찾아보고야 말았다. 교직관에 대한 이론서들, 교육학 책들을. 그 책들에서는 교직관의 유형을 성직관이니, 노동직관이니, 전문직관이니 하면서 기를 죽인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