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교직관

등록일 2003.06.04 | 최종수정일 2014.04.18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어느덧 이 학교에 교생으로 온지 3주째가 접어들고 있습니다. 2학년 1학기 때부터 교직과정을 이수하여 교생이 된 지금 감회가 남다릅니다. 교생으로 온 첫날, 왠지 모를 기대감과 두려움으로 가득 차 있는 저를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학생들과 선생님들은 어떨까? 내가 과연 교육 실습을 잘 해낼 수 있을까? 이러한 기대감과 두려움을 뒤로 한 채 여기 저기 몸과 마음으로 부딪히는 바쁜 나날을 보내면서 학생들과도 어느 정도 가까워 질 수 있었으며 수업 계획을 짜고 직접 수업을 하는 것에도 익숙해져 갔습니다. 이러한 과정을 거치게 되면서 학생들을 가르치고 지도하는 교사라는 직업이 얼마나 어렵고 힘든 일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문득 나의 교직관에 대해 생각해 보게 되었습니다. 교사란 직업은 우리 사회에서 가장 중요한 직업의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그만큼 개인적으로나 사회적으로 많은 책임과 의무가 뒤따르는 것 또한 사실입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