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문학] 릴케의 사랑에 대해서

등록일 2003.06.03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릴케에 대한 한 대학교수님의 논문을 읽고 쓴 독후감입니다.
릴케의 생애를 통해서 본 그의 사랑에 대한 인식을 책을
참고하면서 솔직한 저의 느낌을 적은 레포트입니다.
요즘 교수님들은 정보성 지식을 요약한 것보다는 자신의 느낌을 조금이라도 들어간 레포트에 더 점수를 많이 주시는 것 같아 올립니다.

목차

【목차】
1. 들어가면서
2. 릴케의 성장과정에서 바라본 여러 가지 사랑의 형상
1) 어린 시절의 릴케
① 소유하지 않는 사랑
2) 청년시절의 릴케
① 페미니스트적 특징
② 보다 인간적인 사랑
3) 결혼후의 릴케
3. 마치면서

본문내용

릴케의 생애를 읽어보니 여느 사람과 마찬가지로 어린 시절 어머니의 영향을 많이 받았었다. 그러나 어머니의 영향이 좋은 영향이 아닌 듯 싶다. 어머니의 현실 도피적인 지나친 욕망 때문에 고통받던 릴케는 어머니를 다음과 같이 표현하였다. "바지저고리처럼 속이 텅 빈 망상적이고 역겨운"여인이라고 말이다. 자신의 소년시절을 "기나긴 불안과 기다림의 시간"으로 서술하고 있으며 그의 "어머니 콤플렉스"는 줄곧 그의 뒤를 따라다니면서 그의 작품 속에 투영되고 있는 것이다. 다음과 같은 시를 살펴보면

아 슬프다, 나의 어머니가 나를 허문다
돌이 차곡차곡 나에게 쌓여
하루해가 큼직하게 움직이는 작은 집처럼 벌써 서 있다
혼자뿐이었지
이제 어머니가 오셔서 나를 허문다
(릴케의 『전집』중에서)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