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문] 황석영의 손님을 읽고

등록일 2003.06.02 한글 (hwp) | 5페이지 | 무료

소개글

황석영의 손님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내가 황석영의 글을 처음 읽은 것이 <삼포 가는 길>이었다. 산업화에 의해 해체되고 있던 고향의 의미를 되짚어보게 만들었던 이 작품은 70년대의 우리 현실을 객관적으로 그려냄으로써 나를 리얼리즘(realism) 문학에 심취하도록 이끌었다. 황석영의 글은 현실을 지나치게 관조(관조)하거나 확대 해석하는 경우가 없다. 현실을 있는 그대로 보여주면서 전통적인 향수(향수)를 독자의 마음 속에 새겨 넣기도 하고 때로는 정치적인 입지를 다룬, 다소 다루기 어려운 부분의 정통을 고찰함으로써 독자들로 하여금 그 의미를 곱씹어보게 하는 대담성과 투철한 작가 의식을 가지고 있다.
황석영이 작가의 길을 걸어 온 경로는 험난하고도 고달픈 자의식과의 싸움이었다. 어쩌면 다른 문인들은 절필(절필)을 하거나 문학이 아닌 다른 길로 방향을 틀었을 그 힘든 상황을 묵묵히 참아내며 또 다시 놀라운 창작력을 발휘하는 것을 보면, 그야말로 진정한 작가라는 생각이 든다. 북에 다녀온 작가로서 이런 소설을 내놓는 건 당연한 일일지 몰라도 작가 개인으로선 사실 상당한 부담이 아닐 수 없었을 것이다.
<손님>은 한국일보에 연재되었던 작품이다. 나는 한국일보를 구독하지 않기 때문에 한국일보에 이 작품이 연재되었다는 것도 얼마 전에서야 알았다. <손님>을 읽어 본 나로서는 한 가지 의구심이 들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