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기술은 우리에게 축복인가 재앙인가?

등록일 2003.06.01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3,500원

소개글

과학이란 인간이 자연을 탐구하여 얻은 지식의 체계이다. 이러한 의미에서 과학은 자연과 인간의 상호작용에 의해서 나타난 산물이다. 과학이라는 말은 두 가지 측면을 가지고 있다. 하나는 인간 활동 양태의 한 유형으로서의 과학이고 다른 하나는 지식의 체계로서의 과학이다.
과학은 경험적인 사실에 바탕을 두어야 한다. 과학에서는 경험적인 사실에 우선한 어떠한 전제도 허용하지 않는다. 또한 논리적인 체계를 갖추어야 한다. 과학에서 주장하는 여러 가지 주장(법칙)이 서로 가설-연역적인 논리적 체계를 이루고 있어야 한다.
과학기술은 두 얼굴을 하고 있다. 하나는 우리 인간에게 부와 평안을 가져다주는 얼굴이고 다른 하나는 위험과 공포를 가져다주는 얼굴이다. 인간이 과학기술을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서 과학기술은 좋은 얼굴로 찾아올 수 도 있고, 나쁜 얼굴로 찾아올 수도 있다. 과학기술의 이 양면은 과학기술이 발달하면 할수록 더욱 벌어질 것이고 그만큼 과학자는 물론 모든 사람의 책임이 증가하게 될 것이라 생각된다.
과학기술이 인간에게 축복인 점과 재앙인 점을 비교하며 나의 생각을 덧붙여 나아가겠다.

목차

1.과학기술의 정의
2.과학의 본성
3.과학기술이 인간의 축복
4.과학기술이 인간에게 재앙
5.앞으로의 발전

본문내용

과학이란 인간이 자연을 탐구하여 얻은 지식의 체계이다. 이러한 의미에서 과학은 자연과 인간의 상호작용에 의해서 나타난 산물이다. 과학이라는 말은 두 가지 측면을 가지고 있다. 하나는 인간 활동 양태의 한 유형으로서의 과학이고 다른 하나는 지식의 체계로서의 과학이다.
과학은 경험적인 사실에 바탕을 두어야 한다. 과학에서는 경험적인 사실에 우선한 어떠한 전제도 허용하지 않는다. 또한 논리적인 체계를 갖추어야 한다. 과학에서 주장하는 여러 가지 주장(법칙)이 서로 가설-연역적인 논리적 체계를 이루고 있어야 한다.
과학기술은 두 얼굴을 하고 있다. 하나는 우리 인간에게 부와 평안을 가져다주는 얼굴이고 다른 하나는 위험과 공포를 가져다주는 얼굴이다. 인간이 과학기술을 어떻게 사용하느냐에 따라서 과학기술은 좋은 얼굴로 찾아올 수 도 있고, 나쁜 얼굴로 찾아올 수도 있다. 과학기술의 이 양면은 과학기술이 발달하면 할수록 더욱 벌어질 것이고 그만큼 과학자는 물론 모든 사람의 책임이 증가하게 될 것이라 생각된다.
과학기술이 인간에게 축복인 점과 재앙인 점을 비교하며 나의 생각을 덧붙여 나아가겠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