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버윤리] 사이버문화

등록일 2003.05.31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도움이되었으면 좋겠네여

목차

없음

본문내용

최근 인터넷 국민정당이 창당되기도 했지만 원래 '네티즌'이란 말은 통신업체가 광고에 써 먹으려고 만들어낸 유행어가 아니다. 클린턴과 밥 돌이 맞붙은 `96년 미국 대선 현장을 본 존 캇츠가 선거운동의 핵심도구로 자리잡기 시작한 인터넷과 그곳을 무대로 활약하는 수많은 지지자들을 지켜본 뒤 '네티즌'이라는 말을 만들어 낸 것이다. 정치행위의 주체로서 시민(Citizen)과 이들의 새로운 활동무대인 인터넷(Internet)의 합성어이다. 네티즌(Netizen)이란 말은 그 탄생부터 정치적 함의가 있는 매우 정치적인 용어인 것이다. 그런데 세계 어디를 보아도 한국처럼 인터넷이 정치·사회적 변혁의 도구로서 엄청난 파워를 발휘하고 있는 나라는 없을 것이다. 전파는 유한하고 윤전기를 갖추려면 엄청난 자본이 필요하다. 다양하고 진보적인 여론에 목말랐던 대중은 할 말은 많았지만 자본력의 한계 앞에서 분루를 삼킬 수 밖에 없었다. 인터넷의 등장은 이러한 진보세력에게 커다란 축복이었다. 건강한 민주주의의 보루가 다양한 여론이라면 이론상 무한대의 채널이 들어설 수 있는 인터넷은 언로의 한계를 영원히 타파하고 여론의 다양성을 지켜줄 수 있는 꿈의 발명품으로 보였다. 작년 대선에서의 결과만 보아도 알 수 있을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