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과 성

등록일 2003.05.30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3장 포스트모더니즘의 성
1.바타이유: 금기와 위반으로서의 성
2.보드리야르: 소비로서의 성

4장 성의 미학적 탐구
1.몸에 대한 미학적 탐구
2.외설과 예술 그리고 국가의 간섭

본문내용

바타이유는 성 행위가 원래 생식의 차원에서 출발했지만 동물과 달리 인간은 성 행위를 에로티즘으로 승화시켰다고 한다. 인간의 성 행위가 동물적이지 않을 때, 그리고 단순한 초보적인 단계를 벗어날 수 있을 때 에로틱한 것이 될 수 있다. 에로티즘은 "욕망의 대상과 내적 욕망의 일치이다." 그래서 그는 에로티즘을 내적 충동으로 보아야 한다고 강조한다. 즉 인간의 에로티즘은 존재 자체를 위태롭게 하는 의식 내부의 어떤 것이며, 인간의 사물화를 최대한으로 막아주는 것이다."
인간은 '금기'라는 이름의 구속을 스스로 부과한 점에서 더더욱 동물과 구분된다. 인간은 모든 방법을 동원하여 금기, 신, 그리고 나아가서 타락의 한계를 정한다. 그러나 이러한 조건들이 설정되면 이것들로부터 벗어나려는 노력을 한다. 그래서 바타이유는 위반은 금기를 부정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금기를 초월하고 완성시키는 것이라고 본다. 인간은 자유로은 동물적 성 생활을 거부하는 보편적 금기를 자신에게 강조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