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회 감상] 음악감상문

등록일 2003.05.30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어려서부터 피아노를 꽤 오래 배웠고, 한 때 피아니스트가 꿈이었던 나는 클래식에 대한 거부감을 없었다. 그렇다고 그렇게 관심이 있었던 것은 아니었고, 영화나 연극 그리고 뮤지컬에나 관심이 있었지, 순수 클래식에는 선뜻 관심이 가질 않았다.
교수님이 수업시간에 들려주시는 음악도 눈을 감고 들으면서 남다른 감회를 느끼곤 하였는데, 어떻게 저렇게 연주를 할 수 있을까 하는 경외심에 음악의 선율에 더욱 더 귀를 기울이며 열심히 들었던 것 같다.
드디어 막이 오르고 오케스트라가 한꺼번에 나와서 제 자리에 앉아 악기 점검에 들어갔다. 어떤 예술가가 그랬다고 한다. 그 악기 점검에서 나오는 소리를 자신은 음악회에서 가장 듣기 좋아한다고,, 하지만 난 음악이 시작되고서야 음악회에 온 기분이 들었다.

시트라우스의 라테츠기 행진곡으로 경쾌하게 시작하여 바이올린 4대가 나오더니 비발디의 4개의 바이올린을 위한 협주곡 b단조의 연주가 시작되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