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속의 수학] 우리 수학자 모두는 약간 미친 겁니다

등록일 2003.05.30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헝가리에서 태어난 천재 수학자 폴 에어디쉬는 진정으로 수학에 미쳐있었다고 말할 수 있을 것이다. 그는 수학이 아닌 것은 제대로 할 줄 몰랐던, 우리의 입장에서 바라보면 정말 바보스러울정도로 몰랐던, 천재였다
에어디쉬가 수학에 처음 접한 것은 겨우 세 살 때부터였다고 하는데 요즘 같으면 신동이라고 불릴 정도였다. 어머니가 돌아가신 후 생애 만년의 25년 동안을 하루 19시간 수학에 매달렸다고 알려져 있다. 자기의 체력을 보완하기 위해서였을까? 약물을 복용하면서 까지 수학에 대한 탐구를 멈추지 않았다고 한다. 그는 또 수학과 관련하여 수학 발전에 장애가 된다싶은 것은 모두 거부하고 수학문제와 새로운 인재를 찾으러 다른 대륙을 정신 없이 돌아다녔다. 그는 어느 공간을 막론하고 자기가 생각할 수 있고 종이와 펜이 있다면 그걸로 충분했다. 나의 생각으로는 도저히 이해할 수 없는 부분들이 여러 부분에 나타나있었다. 어떻게 보면 당황스럽고, 한편으로는 감탄 할 수밖에 없는 모두 상상을 초월하는 내용들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