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사] 비비안느 포레스테의 경제적 공포를 읽고..

등록일 2003.05.29 한글 (hwp) | 7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책 한권 다보고 각종 언론 서평과 종합했습니다..부디 도움이 되시길..

목차

없음

본문내용

우리는 지금 위대한 속임수 속에서 살고 있다. 왜냐하면 이미 사라진 세계 속에 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그 사실을 인정하려 들지 않을 뿐만 아니라, 세상은 온갖 정책을 동원하여 오히려 그 세계가 영원할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 시대착오적 사고는, 우리가 가장 신성시하고 있는 노동에 대한 터부를 영원불멸한 것으로 제시하려는 끈질긴 책략에서 비롯되었다. 심지어 우리는 지금 몇 가지 단어의 의미가 사라져 버린 것조차 모르고 있다. 노동이나 실업에 관련된 단어들이 본래의 의미를 잃은 채 다른 의미로 굳어진 것은 사라진 옛 제도가 아직 한 동안은 사회의 응집력을 보존할 힘을 가지고 있는 까닭에 실은 사회의 응집력이 깨어져 가고 있지만, 이런 단어들이 지니고 있는 위압적이고 성스러운 성격을 빌어 이 제도의 잔재물을 보존하기 위함이다. 이렇게 하여 우리의 언어는 점점 더 풍성해져 간다. 오늘날 이 땅 위에는, 한편에는 무능력하기 짝이 없는 사람들이 존재하고 있고 다른 한편에는 그들을 혹독하게 지배하는 자들이 존재하고 있다. 이 지배자들은 수치심이 그것 때문에 고통스러워하는 자들을 결국 희생물이 될 수밖에 없도록 궁지로 몰고 가는 성질을 이용해 그 점을 이용하며 강요하고 있는 것이다.
노동이 지배하는 영역은 경제 영역과 함께 이미 우리들 곁을 떠나 점점 멀어지고 있다.(노동과 노동의 부재) 그런데도 우리는 여전히 이 똑같은 무대 위에서 제자리걸음만 하고 있다. 노동의 장소와 경제의 장소가 하나였고, 수많은 노동자들이 경영자들에게 없어서는 안 될 중요한 존재였던 그 세계는 이제 사라져 버렸다. 상류계급에 속해 있는 이 새로운 세계는, 현실에서는 아직 알려져 있지도 않은 새로운 질서 속에 들어가 자리를 잡고 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