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문] 이갈리아의 딸들

등록일 2003.05.2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3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갈리아의 딸들’, 이 책은 지금 우리가 사는 모습과는 완전히 반대의 모습을 가진 이갈리아라는 세게를 그리고 있다. 이갈리아는 평등한 유토피아라는 뜻을 가진 곳이다. 그러나 그건 이갈리아에서 사는 움들에게만 적용되는 말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받은 가장 큰 충격은 무엇보다도 ‘움’으로 표현되는 여성이 ‘맨움’으로 표현되는 남성을 지배한다는 사실이었다. 그리고 여성우월사회의 모습은 곳곳에서 나타난다. 성의 이름부터가 영어에서는 남자의 성에 접두어를 붙여 ‘맨’과 ‘우먼’이라고 나타내지만 이갈리아에서는 여성의 성에 접두어를 붙여서 ‘움’과 ‘맨움’으로 나타낸다. 영어에서 남성이나 여성의 이름 앞에 붙는 경칭마저도 반대다. 예를 들어 레이디를 나타내는 로디는 맨움에게 쓰이며, 젠틀맨을 나타내는 젠틀움은 움에게 쓰인다.

‘이갈리아의 딸들’은 지금으로부터 25년 전 그것도 노르웨이의 작가가 쓴 소설이다. 그런 만큼 소설 속에 반영된 세계는 지금의 현실과 비슷한 점만큼이나 많은 차이가 존재한다. 그 당시 북유럽에서는 정치적으로 이갈리아에서는 스파크스주의라고 불리는 마르크시즘으로 대표되는 사회주의가 민주주의와 결합하여 강력한 복지정책이 실시되고 있었고 여성운동과 여성해방을 마르크시즘의 계급투쟁과 계급해방의 일환으로 바라보고 있었다. 그래서 이 책에서도 2부에서는 맨움해방주의를 다루면서 계급해방이론에 따라 맨움해방을 주장하는 내용이 나온다.

참고 자료

이갈리아의 딸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