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라크 전쟁을 통한 미국.신유럽.구유럽의 갈등

등록일 2003.05.29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800원

소개글

이라크 전쟁이 끝나고 미국과 유럽 연맹간의 팽팽한 줄다리기가 진행중입니다...친미성향의 유럽 국가와 반미의 유럽국가 간에 드러나는 상황들과 거대해져만가는 미국을 대항해 결성된 유럽연맹의 한계. 그리고 미국의 거대한 야심이 논하여져 있습니다. 요즘의 국제 정세에 드러 맞는 자료들입니다..
많이 도움 되시길 바랍니다...

목차

1. 제2의 친미 공동전선
2. 유럽과 미국의 갈등
3. 유럽의 편가름 현황
4. 유럽독자 방위
5. 친미와 반미의 현실적 상황
6. 독자 노선이냐 친미냐?

본문내용

이라크전쟁에서 나타난 가장 두드러진 특징은 과거의 地政學的(지정학적) 이념동맹은 사라지고, 경제 중심적 국가전략에 따른 노골적인 충돌이 벌어졌다는 점일 것이다. 그중에서도 미국과 유럽의 오랜 동맹관계가 갈등의 수준을 넘어 감정 대립으로 악화된 것도 특이한 점이다.
이라크戰 開戰에 극력 반대했던 독일․러시아․프랑스 등은 전쟁 중 미국에 대해 약간의 유화 제스처를 보였다. 그러나 이들은 「누가 戰後 처리의 주체가 될 것인가」라는 문제를 놓고 다시 미국과 첨예한 대립을 보이고 있다.
바그다드에서 후세인의 동상이 넘어진 다음날, 프랑스․독일․러시아 3國 대표는 상트페테르부르크에 모여 제2의 「對美 공동 전선」을 구축했다. 이 자리에서 시라크 프랑스 대통령, 슈뢰더 독일 수상,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이라크戰이 종결되면 유엔이 이라크 재건을 주도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다.
사실 미국의 군사작전이 개시된 직후인 3월22일, 프랑스 국방부가 化生放 제거 부대를 카타르에 파견할 방침을 밝혔을 때, 프랑스內 일부 中道右派 세력은 적잖이 안심했다. 이러한 조치가 비록 프랑스-카타르 양국 간 군사협정에 따른 것이었지만, 시라크 대통령의 反美 행보가 그 정도에서 멈춰 주기를 바랐기 때문이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