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학] 호세아서에 나타난 성경의 문학성

등록일 2003.05.2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신학을 서양 세계에서는 "학문의 여왕"이라고 불려져 왔고 그렇게 생각되어 왔기 때문에 오늘까지도 대부분의 오래되고 유명한 세계적 대학교들은 성경을 연구하고 가르치기 위해서 세워진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뿐만 아니라 성경은 가장 고상한 품위를 가진 책입니다(사도바울 - 예수를 앎이 가장 고상한 지식). 내용의 시작과 끝을 보아도 영원부터 시작해서 우주의 창조를 출발로 현재를 거쳐 역사의 종말을 통과해서 저 영원무궁한 세계까지 이어지는 포괄적이고 광범한 역사적 시야를 갖고 있으면서 인간이 상상하고 경험할 수 있는 모든 것이 들어 있습니다.
그래서 누구에게나 매력을 느끼고 공감을 불러일으키는 것 같습니다. 만약 성경이 일반 학문의 책과 같이 계속해서 발전하는 문학의 한 부분이였다면 언젠가는 사람들로부터 외면당하는 식상한 문학 도서가 되었을 것입니다. 그렇지만 성경은 발전하지도 않을 것이고 있는 그대로를 사람들에게 어필함으로써 성경의 열할을 다 할 것입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