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감상문] 마르셀의 여름

등록일 2003.05.29 한글 (hwp) | 3페이지 | 가격 1,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피 묻은 내 손에 네 쪽의 날개를 치켜들고,
나는 아버지의 영광을 소리높이 외쳤다."

가파른 바위산 속에 숨겨진 맑은 샘물 같은 영화. 멋집니다!
올 여름, 잇 달은 실망을 안겨준 영화들로 휘청거리던 제게 한 모금의 시원한 샘물 같은 이 영화가 갈증을 풀어주었습니다. 역시 영화는 사랑할 수밖에 없는 그 무엇입니다.
마르셀의 여름방학이 부럽습니다. 아름다운 자연속에 파묻혀 아무 근심 없이 평화로운 시간을 보내며, 자연을 배우고 자연과 벗하며 스스로를 성장시켰던 짧은 휴가. 다시 일상으로 돌아가는 것이 싫고 친구와 헤어지는 것이 슬펐던 추억의 여름 방학은 지난 기억속에 아련합니다. 사실 전 마르셀 보다는 폴이었습니다. 시골에 가면 마르셀처럼 새로운 곳을 즐기며 친구들을 사귀곤 하던 형을 졸졸 따라다니고, 형에게 따돌려 지면 시골집에 처박혀 도시에 두고 온 장난감 생각이 간절했었죠. 마르셀의 가족들처럼 전 화장실이나 편의시설들 같은 도시의 문물들이 그리웠고, 집에 가자고 제일 먼저 졸라대는 건 언제나 저였습니다. 그럼에도 영화속의 풍광에 대해 원초적인 동경을 느끼게 되는 건 너무나도 자연스런 반응일겁니다. 아이가 어느새 글을 깨우쳤을 때, 아들은 아버지에게 형언할 수 없는 큰 기쁨입니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