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종이 땡땡땡

등록일 2003.05.28 한글 (hwp) | 3페이지 | 무료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책을 읽고서 기억나는, 학교에 대해서 한번쯤은 더 생각해보게 만든 말들이다. 학생과 교사 이 두 집단은 학교라고 하는 장소에서 만난다. 이 말들은 그 장소에서 일어났던 말들을 옮긴 것이다. 이 책을 읽으면서 처음엔 흥분을 했다가 나중엔 두렵기 시작했다. 눈물도 났다. 하지만 그 두려움과 슬픔과 분노는 사라지고 지금은 그들을 하루 빨리 만나고 싶다.
내가 지금까지 자라온 학교 환경은 만족해도 좋을 정도로 괜찮은 편이다. 이 책과는 판이하게 다른 면도 많이 있다. 그건 내가 이 책의 저자가 우리나라의 수도이기에 아주 큰 도시이고, 난 작은 도시라는 점에서 차이기 났을는지 도 모른다. 하지만 난 공부를 조금은 관심 있어 하는 편에 속했고 행실이 삐뚤었다거나 선생님을 싫어하기 보다는 오히려 좋아하는 편이였기 때문에 이 책의 저자가 처해있는 환경과는 많이 다르다. 그래서 책을 읽으면서 정말로 이런 학생들이 있었단 말인가? TV에서만 존재하는 그런 학생들이 아니란 말인가? 하는 불안감마저 느꼈다.

참고 자료

학교종이 땡땡땡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