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고 더러운 소년

등록일 2003.05.25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1,500원

소개글

자작소설입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오늘은 간만에 쉬는 날이다. 항상 일에 쫓겨 바쁘게 사는 내게 있어서 오늘이 주는 의미는 크다. 모처럼 머릿속을 비우고 마음껏 쉴 수 있기 때문이다. 실컷 자고 눈뜬 아침...간만에 너무 많이 잔 탓인지 약간의 두통증세가 있다. 너무 많이 잤나? 싫지 않은 게으름이다. 그대로 침대에 누워 오디오의 리모콘을 작동한다. 금세 방안에는 잔잔한 음악으로 가득 찬다.
오늘 뭘 하면 좋을지 대충 생각해 본다. 특별히 할 게 없다. 솔직히 40대 이혼 남이 쉬는 날이라고 해봤자 마땅히 할 일이 뭐가 있겠는가? 잠이나 한 숨 더 자고 오후에 일어나서 다시 생각해봐야겠다. 몇 시간 뒤 깜짝 놀라 잠에서 깼다. 시계를 보니 오후다. 내가 일은 안하고 아직까지 자고 있다니...이게 무슨 일이지? 잠시 침대에 앉은 채로 생각을 한다. 그렇지 오늘은 쉬는 날이잖아.
지금은 잘 생각도 나지 않는 어린 시절이지만 그때는 그래도 잘 잤던 것 같은데, 이제는 항상 뭔가에 쫓기는 듯 쉬는 날 조차 맘 편히 쉴 수 가 없다. 아니 내 자신이 여유를 즐기는 법을 잊어버린 것 같다.
느릿느릿 걸음을 옮겨 주방으로 향한다. 바쁘게 움직일 때는 몰랐는데, 찬찬히 집안을 둘러보니 남자 혼자 살기에는 꽤 큰 집 이란 생각이 든다. 괜히 감상적으로 돼는 것 같아 우습다. 어차피 혼자 지내는 것에 익숙한데...이래서 사람은 여유를 주면 안 된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자작 소설] 백수 9 페이지
    난 지금 산을 타고 도서관을 향해가고 있다. 당연히 산길 말고도 딱딱한 검은색 아스팔트를 지나 편하게 가는 길이 있지만 그 길보다는 산으로 가는 것이 대략 15분쯤 절약된다. 맑은 공기도 마시고 지금까지의 운동부족을 이번 기회..
  • [소설] 자작 단편 소설 12 페이지
    창가 옆에 한 남자가 홀로 앉아있다. 그이 앞머리가 길지 않은 채 정돈된 모습을 보여주지만, 너무나 정돈되 보여 오히려 부자연스러워 보인다. 남자는 아무런 초조함 없이 기대 없이 누군가를 기다리는 듯, 창가 옆에 앉은 사람치고..
  • [소설론] 자작 단편소설 16 페이지
    지금 밖에서는 비가 온다. 난 저 비를 보고 있으면 왠지 나도 모르게 감정이 북박쳐 오른다. 이건 어쩜 다시 눈물 흘리지 않기 위한 절규일지도 모르겠다. “나 아직도 그날을 기억해. 그 속에서 눈물 흘리던 날 말이야. ..
  • [자필,자작소설] 1인칭 주인공, 관찰자, 3인칭 주인공 별 시점 소설 6 페이지
    알 리 바 이 1인칭 주인공 시점 “수고하셨습니다!” 새벽 6시 32분. 나의 하루는 동녘에서 태양이 찬란하게 자태를 드러내기 시작할 때 비로소 끝이 난다. 그리고 해가 중천에서 나를 약올릴 때 쯤 지나치게 푸른 하늘을 ..
  • [소설]자작 단편 소설 3 페이지
    오늘 의뢰가 들어왔다. 나는 사람들이 부탁한 의뢰를 해결하면서 생계를 유지한다. 심부름센터 비슷한 것이다. 내 의뢰는 거의 지인들로부터만 받는다. 하지만 한번 의뢰를 부탁한 사람은 단골이 되기 일쑤다. 내 사무실은 많은 수많은..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