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 심리] 21세기 바람직한 교사상

등록일 2003.05.24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21세기 교사상
자기가 원하

본문내용

20세기를 보낸 것이 엊그제 같았지만 어느새 3년이 넘게 흘렀다. 20세기에 태어난 나는 고등학교의 20세기의 낡은 교육을 체험하였고 그 바뀌지 않대하여 생각해 보아야 할 것이다.
먼저 21세기 이루어 져야 또는 틀을 잡아야 하는 교육상보다는 20세기 또는 그 이전 과거의 교육을 들고 넘어가겠다.
우리나라 교육은 삼국시대부터 존재하였다. 전쟁이 많았던 삼국시대에도 엄연하게 국가에서 교육을 장려하고 추진하였다. 고구려의 중추원이 한 예였다. 평화로운 통일신라시대 때에는 당나라 유학이 한때 유행하기도 하였고 고려시대를 거쳐서 조선시대에는 교육과정이 더더욱 세분화되었다. 구한말 서당이 없어지고 현대의 서양식 교육이 실현되었으며 그것이 지금의 교육이 되었다.
우리나라 교육의 역사적인 면이라면 세계 어느 나라에서도 뒤지지 않고 그동안 연구한 실적이나 저서를 보면 역시 서양이나 중국에 뒤쳐지지 않는다. 하지만 교육방법이나 의식만큼은 고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먼저 교육 방법에 의하여 생각하여 보자. 흔히 획일주의 주입식 교육방법이 문제라고 다들 말한다. 나도 여기에 동감하고 생각하면 할수록 오기가 나온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