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토벤의 일생

등록일 2003.05.21 한글 (hwp) | 11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음악가의 집안
떠오른 희망
잇단 불행
용기를 내다
영웅교향곡의 탄생
열정의 사랑
창조주를 찬양하라
위대한 음악가여 ..안녕
베토벤의 일생을 살펴본뒤

본문내용

♣음악가의 집안

혼자서 산책하는 것을 무척이나 좋아하는 베토벤은 오늘도 마을 길을 산책하고 있다. 시냇물이 졸졸 흐르고 숲 속에서 새들이 아름답게 지저귀는 소리가 들려 왔다.
"아, 저 소리.."
베토벤은 언덕을 넘어 시냇가에 이르러서, 맑은 물에 발을 담그고 귀를 기울였다. 귀에 들리는 새 소리, 물 소리는 황홀한 음악과도 같았다. 베토벤은 주머니에서 종이를 꺼내어 그 멜로디를 적어 나갔다. 전원에 흐르는 은은한 교향곡이 베토벤의 악보속으로 흘러들었다. 이 곡이 바로 유명한 '전원 교향곡'이다. 베토벤은 오스트리아의 수도 빈에서 그다지 멀리 떨어져 있지 않은 하인리겐슈타트라는 마을에서 이 ‘전원 교향곡’을 지었다. 그의 나이 38에 때였다. 베토벤은 1802년부터 귓병을 앓아, 6년 뒤에 이 마을로 휴양차 와서 살게 되었다. 베토벤은 친구이며 의사인 베겔러에게 이런 편지를 보낸 적이 있다.
‘내 귀는 이제 말소리도, 악기 소리도 들리지 않을 때가 있네. 이런 사실을 나는 아무한테 도 말하지 않았네. 귀머거리가 된다는 것은 너무나 괴로운 일이야. 음악을 사랑하는 나에 게는 죽음을 뜻하니까.’
베토벤이 음악의 도시인 빈을 떠나서 하인리겐슈타트로 온 것은 그 동안 지친 몸과 마음을 쉬기 위해서였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