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작시] 자작시 - The praying mantis

등록일 2003.05.21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사마귀를 보고 지었던 자작시입니다.

본문내용

교미를 끝낸 암놈이 수놈을 먹고 있다.
아무런 저항도 없이
그냥 그렇게 암놈의 뱃속으로 들어가고 있다.
그 수놈의 눈이 나를 쳐다본다.
그눈이 나에게 말을 하고 있다.
"내가 불쌍해 보이는가?"
"너라면 이렇게 할 수 있나?"
나는 그 확신에 찬 눈에 할말을 잃고 만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별똥별 (자작시) 1페이지
    까아만 밤하늘 한줄기 빛을 그으며 떨어지는 별똥별 모두가 잠든 그 시간 뒷 산 언저리에 누워서 바라본 깜깜한 하늘에
  • 강 (부제_세월) (자작시) 1페이지
    금빛 해님을 머금고 보석을 수놓은 듯 찬란한 자태를 뽐내는 것도 잠시 바람에 몸을 맡겨 흐르는 것이 덧없이 흘러간 세월 같구나
  • 자작시 모음 10편 (시창작과제-자유시,시조) 14페이지
    화자는 새하얀 벌판에 새겨진 발자국(임과의 추억 혹은 임 그 자체)을 보며, 이제는 남이 되어버린 떠나간 임을 떠올린다. 화자는 그 발자국이 임이 떠나간 발자취라 여기며 한 발 한 발 맞추며 걸어본다. 이 때 임이 남긴 발자국..
  • 자작시 백 편 27페이지
    1. 하여 시는 안 된다 화장실 미싱하우스를 육 개월이나 했던 군대 동기는 그리도 말이 없었다. 인내만 하며 변기를 닦아 내던 손 금칠한 싱가폴 인터콘티넨탈 호텔의 W.C (water closet)보다 ..
  • [자작시] 자작시 모음집 6페이지
    회상 그날도 이렇듯 익은 하늘과 훤한 달이 뜨고 물에 취한 별이 하늘을 타고.. 아기의 눈은 보석을 담았지 어린 나무 미소를 보내는 그날은 퍽도 정겨운 날이었거늘.. 여전한 하늘과 달..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4. 지식포인트 보유 시 지식포인트가 차감되며
         미보유 시 아이디당 1일 3회만 제공됩니다.
      상세하단 배너
      최근 본 자료더보기
      상세우측 배너
      추천도서
      [자작시] 자작시 - The praying mant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