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김춘수의 '꽃'과 패러디

등록일 2003.05.20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패러디란?
김춘수의 ‘꽃’
1. 오규원 <꽃의 패러디>
2. 장정일< 라디오같이 사랑을 끄고 켤 수 있다면,>
3. 장경린< 김춘수의 꽃>

목차

패러디란?
김춘수의 ‘꽃’
1. 오규원 <꽃의 패러디>
2. 장정일< 라디오같이 사랑을 끄고 켤 수 있다면,>
3. 장경린< 김춘수의 꽃>

본문내용

패러디란?
어떤 저명 작가의 시의 문체나 운율을 모방하여 그것을 풍자적 또는 조롱 삼아 꾸민 익살 시문, 또는 어떤 인기 작품의 자구를 변경시키거나 과장하여 익살 또는 풍자의 효과를 노린 경우가 많다. 창조성이 없으며 때로는 악의가 개입되지만 여기서의 웃음의 정신은 문학의 본질적인 것이다.
김춘수의 ‘꽃’
김춘수의 연작시 중하나이다. 작가가 마산고등학교 교사로 재직할 때 쓴 시이다.
제1연 "내가 그의 을 불러 주기 전에는"에서 을 불러 준다는 말은 존재를 인식하기 시작한다는 뜻이다. 그래서 무한 몸짓에 지나지 않던 것이 참모습을 드러낸다고 말한다. '꽃'은 바로 몸짓에 반대되는 존재, 즉 있는 존재를 하고 있다. 제3연은 존재의미를 찾으려는 갈망을 담고 있으며, 제4연은 주제 연으로 우리 모두가 서로간에 있는 존재이기를 기대한다.
1.오규원 <꽃의 패러디>
(1)주제상의 공통점과 차이점: 언어와 존재에 관한 관심에 있어서는 김춘수의 <꽃>과 공통되지만 이 시에서는 명명의 순간을 왜곡될 순간으로 미리 단정.
이름과 언어가 갖는 한계에 의해, 그리고 그것을 부른 자의 주관에 의해, `그`는 존재의 본질을 잃어버리고 오히려`왜곡`되거나 `바꾸어` 버림
(2)`꽃`의 의미의 차이점: `보통명사나 수명사`도 아니고 관념적이고 인격화된 `꽃`도 아닌 이 이름들은 오히려 `꽃`이라는 존재의 내밀함을 깨는 `의미의 틀`에 지나지 않는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작품분석] 김춘수 '꽃' 패러디 1페이지
    대상을 인식하기 전의 무의미한 상태에서 의미있는 존재가 되어가는 과정을 나타낸 시이다. 1연에서 대상을 인식하기 이전의 '그'는 '하나의 몸짓'으로서 무의미한 존재이다. 하지만 2연에서 대상을 인식하고 이름을 불러 줌으로써 존재의 본질을 인식하고 '꽃'이라고 하는 의미..
  • [시] 김춘수-꽃 패러디 2페이지
    소주내가 소주를 마시기 전에는 그것은 다만 하나의 마실 것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소주를 마셨을 때, 그것은 나의 몸에 스며들며 인생이 되었다. 타지 생활로 인해 혼자 방에서 외로움을 달래며 가끔씩 술을 먹는 심정을 써 보았습니다
  • 김춘수의 <꽃>패러디 작품분석 13페이지
    김춘수의 <꽃>은 ‘존재의 의미에 대한 탐색’이라는 주제로 많은 사람들에 의해 애송되어 온 시이다. 그렇다면, 작품 안에서 존재의 의미에 대한 탐색이 어떤 양상으로 이루어지고 있는가? 이것은 작품 안에 나타난 ‘이름’, ‘몸짓’, ‘꽃’, ‘눈짓’등 중심시어를 통해 살..
  • 꽃의 패러디 작품 해설 2페이지
    ▣ ▣ ▣ 핵심정리* 주제 : 존재를 왜곡시키는 인식행위 * 특징 - 김춘수의 <꽃>을 패러디하여 유사한 형식과 구절을 반복하고 있다. - 사물을 인식하는 행위를 통해 존재의 본질에 대한 독특한 의식을 보이고 있다. ▣ 참고 - 관련 심화 학습 : 김춘수의 <꽃>을 패..
  • 꽃을 위한 서시를 읽고 난 후 – 꽃의 의미 분석과 패러디 시 비교 연구 2페이지
    꽃을 위한 서시는 ‘인식의 시인’, ‘이미지의 시인’이라 불리는 김춘수의 초기 시세계를 대표하는 작품으로서, 꽃을 통해 존재의 본질을 인식하고자하는 염원과 노력이 담겨있는 시이다. 꽃을 위한 서시에서는 너라고 표현된 존재는 인식 대상이자 존재의 본질이며 내가 알 수도 ..
  • 디지털 시대의 패러디 현상 12페이지
    I. 서론 패러디의 정의 어떤 저명 작가의 시의 문체나 운율을 모방하여 그것을 풍자적 또는 조롱삼아 꾸민 익살 시문. 어떤 인기 작품의 자구를 변경시키거나 과장하여 익살 또는 풍자의 효과를 노린 경우가 많다. 창조성이 없으며 때로는 악의가 개입되지만 여기서의 웃음의 ..
  • 패러디 시 2페이지
    이 시는 김춘수의「꽃」을 패러디한 것이다. 요즘 세상에는 성형미인이 판을 친다. 이런 성형미인을 사람들은 부정적으로 바라본다. 그러나 여성들이 고통을 감수해가며 성형을 하는 것이 비단 예뻐지고 싶은 자신의 욕구 때문만은 아닐 것이다. 예쁜 여성에 대한 사회의 편애(?)..
더보기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