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김춘수의 '꽃'과 패러디

등록일 2003.05.20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소개글

패러디란?
김춘수의 ‘꽃’
1. 오규원 <꽃의 패러디>
2. 장정일< 라디오같이 사랑을 끄고 켤 수 있다면,>
3. 장경린< 김춘수의 꽃>

목차

패러디란?
김춘수의 ‘꽃’
1. 오규원 <꽃의 패러디>
2. 장정일< 라디오같이 사랑을 끄고 켤 수 있다면,>
3. 장경린< 김춘수의 꽃>

본문내용

패러디란?
어떤 저명 작가의 시의 문체나 운율을 모방하여 그것을 풍자적 또는 조롱 삼아 꾸민 익살 시문, 또는 어떤 인기 작품의 자구를 변경시키거나 과장하여 익살 또는 풍자의 효과를 노린 경우가 많다. 창조성이 없으며 때로는 악의가 개입되지만 여기서의 웃음의 정신은 문학의 본질적인 것이다.
김춘수의 ‘꽃’
김춘수의 연작시 중하나이다. 작가가 마산고등학교 교사로 재직할 때 쓴 시이다.
제1연 "내가 그의 을 불러 주기 전에는"에서 을 불러 준다는 말은 존재를 인식하기 시작한다는 뜻이다. 그래서 무한 몸짓에 지나지 않던 것이 참모습을 드러낸다고 말한다. '꽃'은 바로 몸짓에 반대되는 존재, 즉 있는 존재를 하고 있다. 제3연은 존재의미를 찾으려는 갈망을 담고 있으며, 제4연은 주제 연으로 우리 모두가 서로간에 있는 존재이기를 기대한다.
1.오규원 <꽃의 패러디>
(1)주제상의 공통점과 차이점: 언어와 존재에 관한 관심에 있어서는 김춘수의 <꽃>과 공통되지만 이 시에서는 명명의 순간을 왜곡될 순간으로 미리 단정.
이름과 언어가 갖는 한계에 의해, 그리고 그것을 부른 자의 주관에 의해, `그`는 존재의 본질을 잃어버리고 오히려`왜곡`되거나 `바꾸어` 버림
(2)`꽃`의 의미의 차이점: `보통명사나 수명사`도 아니고 관념적이고 인격화된 `꽃`도 아닌 이 이름들은 오히려 `꽃`이라는 존재의 내밀함을 깨는 `의미의 틀`에 지나지 않는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시] 김춘수-꽃 패러디 2 페이지
    소주 내가 소주를 마시기 전에는 그것은 다만 하나의 마실 것에 지나지 않았다. 내가 소주를 마셨을 때, 그것은 나의 몸에 스며들며 인생이 되었다. 타지 생활로 인해 혼자 방에서 외로움을 달래며..
  • [인문]시의 패러디 2 페이지
    이 시는 원전인 김춘수의 ‘꽃’에서 사용한 리듬을 거의 바꾸지 않은 상태에서 패러디를 했기 때문에 원전과 거의 동일한 리듬을 지니고 있다. 그러나 이 시의 3연의 2,3행은 분행은 일반적인 분행에 변화를 주는 ‘낯설게 하기’기..
  • 김춘수의 `꽃` 분석 18 페이지
    Ⅲ. 김춘수의 시 세계 1. 전기 ․ 전환기 ․ 후기 1) 전기 (1) 순수 서정과 서구 지향 김춘수의 전기 시는 릴케의 동경과 서정주와 유치환의 영향이 문체, 어조, 모티브 등에 있어 직접적으로 드러난다...
  • 김춘수 시 연구 7 페이지
    ◆ 작가소개 - 김춘수(金春洙) 1922. ~ 1922년 11월 25일 경남 충무에서 태어나 통영보통학교를 거쳐 명문 경기중학교에 입학하였으나 5학년 때 스스로 퇴학하고 40년 일본대학 창작과에 입학하였으나 42년 12월 ..
  • 김춘수 시 연구 6 페이지
    1922년 경상남도 통영시 동호동(당시의 명칭은 경상남도 통영읍 서정)의 유복한 집안에서 태어난 김춘수(金春洙)는 흔히 ‘꽃’의 시인으로 알려져 있다. 이때 ‘꽃’은 의미를 피워내는 형이상학적 존재다. 시인은 ‘꽃’을 연애의..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