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쇤베르크에 대하여..

등록일 2003.05.19 한글 (hwp) | 12페이지 | 가격 300원

소개글

노력했습니다....

목차

없음

본문내용

오스트리아의 작곡가.


나는 혁명적이 되기를 강요당한 보수주의자이다. 20세기 최고의 예술가 중 한사람이며 역사에 대하여 예리한 감각을 가진 몇 안 되는 사람의 하나인 쇤베르크는 자신을 항상 이렇게 정의했다. 그는 항상 자신을 독일의 고전주의와 낭만주의 전통의 정통적 계승자이며 이것은 피할 수 없는 역사적 필연성이라고 생각했다. 제1차 세계대전 중 오스트리아군에 입대한 쇤베르크에게 한상관이 그에게 정말로 그다지도 불협화음적이고 현대적인 음악을 만드는 아르놀트 쇤베르크라는 작곡가냐고 물었을때 그는 실로 그답게 이렇게 대답했다. 아무도 그런 인간이 되려고 하지 않았기 때문에 제가 그런 사람이 되었습니다. 그가 자신에게 의식적으로 부과한 역사적 사명이란 음조체계가 고갈했다는 사실을 인식하고 그런 체계에는 종지부를 찍고 대신 새로운 체계를 세우는 것이었다. 그래서 그의 혁명은 달리 적당한 말이 없어 자유스러운 무조주의(1908년부터)와 음열적 12음음악(공식적으로는 1923년부터)이라 불리는 두 단계를 거치게 된다. 그러나 주목해야 할 것은, 모든 진정한 혁명들이 그러했듯이 그가 일으킨 혁명도 과거를 견고히 하는 양상을 지니고 있었다는 점이다.

이스라엘의 중산계층의 가정에서 태어난 쇤베르크는 8세 때부터 작곡과 바이올린의 연주를 시작했다. 그 후에 실내악을 연주할 수 있도록 악기를 첼로로 바꾸었고 또 가장 중요한 사실은 그가 독학으로 음악가로서의 소양을 쌓았다는 사실이다. 유일한 스승은 후에 매형이 되는 작곡가 알렉산더 폰 쳄린스키였다. 처음에 그는 바그너와 브람스에 열중했는데, 그것은 당시로서는 모순된 것처럼 보였다. 사실 그는 바그너적인 확대된 반음계법에서 출발했으나 그의 말년의 작품에 이르기까지 지배적이었던 것은 브람스적인 형식관이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