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리학] 맨 드 비랑의 심리학 시론

등록일 2003.05.19 한글 (hwp) | 9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I. 미완의 종합
II. 「총괄 서론」
III. 원초적 사실의 분석과 심리 사실들의 분류
IV. 후기

본문내용

맨 드 비랑(Maine de Biran, 1766-1824)의 주 저서로 알려져 있는 「심리학 시론」은 본래 「심리학의 근거들 그리고 심리학과 자연 연구와의 관계들에 관한 시론」이라는 긴 이름을 가진 것으로, 그의 작품들 중에서 형태상으로 체계적 완성도가 가장 높은 것이다. 전문적 저작에 주로 관용되던 '시론(試論, essai)'이라는 명칭을 사용했다는 점만 보더라도, 그가 자신이 걸어온 철학 여정을 드디어 철학계에 알리기 위해서 전통적인 형태의 논저를 기획했음을 알 수 있다.
1812년 즈음의 맨 드 비랑 철학의 좌표가 되는 이 작품은 세 편의 수상 논문의 결실이라 할 수 있다. 불란서 한림원으로부터 수상한 「사고(思考)의 분석」(Memoire sur la decomposition de la pensee, 1804)으로 시작해서 베를린 한림원(「직접적 통각」, De l'aperception immediate, 1807)과 코펜하겐 왕실 한림원(「정신과 육체의 관계」, Rapports du physique et du moral de l'homme, 1811)에 응모하여 수상한 논문들의 종합이 시도되었다. 그러나 처음의 의도와는 달리 맨 드 비랑은 이 종합의 결과를 출판하지 않았다. 이는 저서의 출판이 철학자 사후에 이루어질 운명임을 예고하며, 출판은 유달리 복잡한 이른바 '수고(手稿)의 역사(歷史)'를 낳고 만다. 1984년부터 계획되고 있는 맨 드 비랑 저작의 결정판에 이 저서만 유독 그 이름이 아직도(1995년 7월 현재) 나타나고 있지 않음을 보더라도 문제의 역사는 완전히 종결되지 않은 셈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