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정치] 이라크 전에 대한 프랑스의 입장 정리 고찰

등록일 2003.05.19 한글 (hwp) | 5페이지 | 가격 1,000원

소개글

열심히 준비한 자료입니다.

목차

1. 서론
2. 이라크 전쟁전의 프랑스의 입장
3. 이라크 전쟁후의 프랑스의 입장
4. 이라크전쟁에서 바라본 국제사회의 특징

본문내용

전쟁 전 프랑스 국민의 약 90%가 이라크 전쟁에 반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간지 르피가로가 21일 1천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대상의 87%가 이라크 전쟁에 반대하고 12%만이 찬성했다. 92%는 자크 시라크 대통령의 반전 입장을 지지했으며 8%만 반대했다. 응답자의 62%는 이라크 위기를 계기로 프랑스의 외교적 위상이 강화됐다고 말했으며 30%는 반대 의견을 나타냈다. 미국의 이라크 전쟁 목적에 대해 응답자의 49%는 "이라크 석유자원 지배" 11%는 "사담 후세인 축출" 3%는 "이라크 무장해제"라고 답했다
그러면 왜 프랑스는 미군에 딴지를 걸었는가에 대한 입장을 알 필요가 있다. 프랑스의 샤를 드 골 대통령은 1966년 미국과 유럽의 군사 동맹인 나토(NATO·북대서양 조약기구)에서 일방적인 탈퇴를 선언한 적이 있다. 당시 미국의 핵 무기 독점 정책이 프랑스의 안보를 보장하지 못한다는 데 불만을 품고 나토를 탈퇴한 뒤 독자적인 핵 개발에 나섰다. 프랑스가 나토에 복귀한 것은 동서 냉전이 끝난 1993년 뒤였고, 그 이후에도 미국의 일방적인 나토 운영에 항상 제동을 걸어왔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