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지의 걸작, 요나에서 드러나는 예술에 대한 시각

등록일 2003.05.19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1,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미지의 걸작’에서 프랜호퍼는 대상을 그대로 모방하지 않고 대상을 표현해 내는 것이 예술이라고 말한다. 그리고 대상을 표현하는 것을 ‘생명을 불어넣는 것’이라고 말한다. 비록 그 자신 또한 ‘생명을 불어넣은 작품’을 만드는 데 실패하고 자살하지만, 작가는 이 작품을 통해 당시 사물의 외형적 모습의 재생에만 힘썼던 서양화가들에 대해 비판한다. ‘요나’에서 주인공 요나는 유명세를 타면서 예술 창작에 어려움을 겪는 화가다. 이 작품에서 작가는 결말부분을 확실히 처리하지 않음으로써 예술이 solitaire(고독)을 바탕으로 이루어져야 하는 것인지, solidaire(연대)를 바탕에 두고 해야 하는 것인지 독자가 생각해 보게 한다.

‘예술이란 무엇인가?’ 정말 난해한 질문이다. 평소 예술이라고 하면 머랄까.. 작품에 대한 해설 없이는 이해하기 어려운 유명 화가들의 그림이나 오페라를 떠올리곤 했다. 하지만 이 작품들을 통해서 질문에 대한 답을 찾아 스스로 생각해봤다. 예술은 고독을 바탕으로 이루어 져야한다고 나는 생각한다. 예술은 예술가 자신이 만들어 내는 새로운 세계다. ‘사회적 동물’이라는 사람의 특성상 살아가는 데 있어서 다른 사람들과의 교류도 필요하겠지만 이는 예술가 자신만의 작품을 구축하는 데 있어서 마이너스 요건이라고 본다. 하나의 예술 작품을 만드는데 있어서 육체적 에너지는 말할 것도 없고, 정신적 에너지를 그만큼 많이 쏟아 부어야 한다. 고시나 입시를 준비하는 사람들 못지않게 작가는 그 작품 하나에만 몰두해야 한다. 작품의 제작 과정 중 다른 사람과의 ‘연대’가 잦아지면 예술가 스스로가 작품에 몰두할 수 없고, 타인의 가치관이 그의 예술관에 영향을 끼쳐 독창적인 작품이 나오지 않을 수도 있다. 물론 예술관이 그냥 형성 되는 것은 아니다.
*원하는 자료를 검색 해 보세요.
  • 카뮈의 적지와 왕국, 발자크의 사라진느를 통해본 예술가의 문제 8 페이지
    자신을 들여다보기 위해서는 나 아닌 다른 존재가 필요하다. 그것이 타자이며 카뮈의 작품속에서 그 문제....... 혼자 존재해서는 세상을 바로 바라볼수 없다. 연대하면 그 자신이 ..... 마치 작중의 요나와 같이 남이라는 파..
  • [불문학] 미지의걸작-발자크 2 페이지
    1. 걸작이란... '걸작'이라는 말의 의미는 무엇일까요? 사전적 의미로 '걸작'이란 '매우 뛰어난 작품'을 일컫는 말입니다. 우리는 작품성이 아주 뛰어난 어떤 영화나, 책, 음악, 혹은 미술 작품을 접했을 때..
  • 발자크의 예술관 3 페이지
    발자크는 그의 작품에서도 읽을 수 있듯이 예술의 궁극적 완성의 경지를 추구함과 동시에 현실과의 차별성을 두려 했다. 그렇다고 현실을 완벽하게 부정하려 하진 않는다. 예술은 현실을 바탕으로 그것을 초월하는 가치이고 현실이 예술을..
  • [프랑스문학]발자크, 미지의 걸작과 예술 5 페이지
    Ⅰ. 들어가며 발자크의 『미지의 걸작』을 읽다보면, 여러 편의 명화를 감상하는 듯한 느낌을 받을 것이다. 눈으로 보이는 것을 활자를 통해 들려주는데도 읽는 사람은 마치 눈으로 보는 듯한―감각의 체계와 경로가 다른 색다른..
  • 발자크의 사라진느, 미지의 걸작 서평 4 페이지
    현실에서 이상을 나타내기 위해 그림을 그리는 화가, 그러나 현실에서 완벽하게 이상을 실현해 내기란 불가능 하다는 것을 깨달아 가는 과정 속에서 겪는 예술가의 고뇌와 절망을 이 소설 미지의 걸작에서는 느낄 수 있었습니다. 프렌호..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