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영혼이 따뜻했던 날들 을 읽고

등록일 2003.05.17 한글 (hwp) | 1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내영혼이 따뜻했던 날들을 읽고

본문내용

지금도 귀에서 울리는 듯하다. 작은 나무가 나에게 남겨준 너무나 아름다운 소리에 귀 기울이지 않을 수 없다.그것은 바로 ... 우리가 가장 무시하고 있는 자연의 소리이다. 사실 그동안 가장 관심있는 척하면서도 가장 무시 받았던 게 자연이 아닐까 생각해 본다. 이것은 너무나 슬픈 일이 아닐 수 없다.어떻게 인간에게 너무나 소중한 자연을 이렇게 까지 무시할 수 있단 말인가. 정말이지 내 가슴은 타 버릴 것이다. 자연은 나의 가장 사랑하는 대상일 것이다.

이렇게 말해야 정상이지만 나는 그다지 자연에 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사색할 만한 위인은 되지 못한다. 하지만 자연이 나의 친구라는 것은 조금 수긍이 간다. 어쩌면 우리는 또 하나의 커다란 자연에 둘러 싸여 사는 것이 아닐까 한다. 그것이 꼭 숲과 강이 없을 뿐이지 우리는 또 하나의 자연속에 동화되어 살아 가는 게 아닐까 한다. 사라들은 숲과 강이 말라 간다고 야단을 친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