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리학] '사천의 선인'을 통해 본 나의 존재

등록일 2003.05.16 한글 (hwp) | 4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 셴테는 슈이타와 동일인물인가?
- 개인의 존재는 사회적으로 규정되는가?

본문내용

'나' 에 대한 글을 쓰기 위해 생각을 떠올리자면 나에게는 언제나 가장 먼저 그리고 가장 강하게 떠오르는 것들이 있다. 그것들은 - 물론 다른 작품들도 무수히 많이 있다고 생각하지만 - 총몽과 공각기동대라는 일본 에니메이션, 토탈리콜과 메트릭스라는 영화들이다. 총몽을 제외하고는 많은 사람들에게 꽤나 익숙한 작품들일 것이라 생각된다. 이 작품들을 떠올려보자면 공통적으로 '나의 존재 규정'과 '기억' 에 대한 문제를 다루고 있다. 이에 대한 생각을 해보자면 과연 내가 나로써 존재하기 위한 필요충분조건은 무엇인지에 대한 의문을 불러일으키게 된다. 그 필요충분조건이 '기억'인지 아닌지에 대한 명확한 해답은 내리기 어렵다고 본다. 미리 말하자면 그것은 기억만의 문제가 아니고 여러 가지 복잡한 것들이 얽혀 '나'라는 존재를 규정하고 있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나' 에 대한 글과 관련해 베르톨트 브레히트의 명작인 '사천의 선인'이라는 작품을 연관하여 생각해 보았다. 위에서 말한 나의 존재 규정에 대한 이야기와는 어찌보면 크게 관련있어 보이는 내용은 아니다. 하지만 '사천의 선인' 내용의 일부분은 그와 관련이 되어 있다고 생각하고, 무엇보다도 개인적으로 위의 문제들에 대한 심각한 생각을 오랫동안 해왔기 때문에 작품을 접할 때 무엇보다도 위의 문제들이 먼저 떠올랐기 때문에 그에 대한 분석을 해야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되었다.
그리고 또한가지 다뤄볼 문제는 '사천의 선인'에서 지배적으로 나타나는 문제인 '셴테'와 '슈이타'의 분열, 그리고 신들과의 갈등 등이다. 이 문제들은 자아의 정신적 상태의 문제뿐만 아니라 사회와 개인간의 관계까지도 포함하고 있는 것이라 생각된다. 그래서 이 문제에 대해서는 사회학적 측면에서 접근해 보기로 하였다.
전체적으로 '나'와 '사천의 선인' 작품에 대한 생각을 하며 느끼게 된 의문과 그에 대한 분석과 나의 생각 등을 적는 형식으로 글을 전개해 나갔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