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상문] 퀼스

등록일 2003.05.15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7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미술의 이해라고 해서 조금은 조용하고 조금은 지루한 영화일 것이라고만 생각을 했었는데 무슨 공포영화나 3류 에로물 같은 오프닝장면을 보고 옆에 같이 간 사람들을 의식해서 인지 약간의 당황을 하였다. 하지만 조금 지나고 나니 내가 너무 오버해서 생각했다는 생각이 들고 조금 전까지 상상했던 내용에 부끄러운 생각과 아쉬운 생각이 들었다. 그리고 포스터를 보니 정말 유명한 영화인 것 같은 데 왜 내가 몰랐을까? 라는 생각이 들어 인터넷을 뒤져보니 조금은 놀라운 사실을 알았다. 우선 '퀼스'는 깃털 펜촉을 지칭하는 말을 나타낸 것이고 제목이 암시 하듯이 시대와 불화하는 인간을 통해, 어떤 압력에서도 '쓴다'는 신념을 실행하는 인간의 의지에 대해 얘기하려고 하였다고 한다. 하지만 그 것보다 내가 놀란 이유는 새디즘(Sadism)이라는 단어의 어원이 이 영화의 주인공인 마르키스 드 사드를 이야기를 한 것일 줄은 몰랐기 때문에 놀라웠다. 지금까지 지내오면서 새디즘이란 말은 많이 듣고 사용도 많이 하였지만 설마 이 사람인 줄은 정말 몰랐기 때문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