향토문화 유적지 답사 보고서

등록일 2003.05.15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8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건물은 조선 인조 2년(1624)에 남한산성 축성과 함께 축조된 동, 서, 남, 북의 4장대 중 유일하게 남아 있는 장대로 산성내 최고봉인 일장성(해발495m)에 위치하고 있어 성내와 인근의 양주, 양평, 용인, 고양 및 서울, 인천까지도 조망할 수 있는 곳이다.
인조 14년(1636)병자호란 때는 인조가 친히 군사들을 지휘, 격려하며 청대종의 10만 대군과
대항하여 45일간을 항전하던 곳으로 영조 27년(1751)에는 유수 이기진이 왕명으로 서장대
위에 2층 누각을 건립하고 외부 편액은 수어장대, 내부 편액은 무망루라 이름하였다.
무망루라 함은 병자호란때 인조가 겪은 시련과 인조의 아들인 효종이 볼모로 심양에 잡혀갔
다가 8년만에 귀국하여 항상 청국에 대한 복수심으로 북벌을 꾀하다 승하한 원한을 후세에
전하고 그 비통함을 잊지 맞자는 뜻에서 붙여진 이름이다. 그후 영조, 정조가 효종의 능소인
여주 영릉에 참배하고 돌아가는 길에 이곳 장대에 들러 하룻밤을 지내면서 병자호란 때의
치욕사를 되새겼다고 전한다.
현 건물은 고종 건양 원년(1896)유수 박기수가 재건하였는데 2익공계 양식에 팔작지붕으로
되어 있으며 하층 평면은 정면은 3칸과 측면 2칸을 구획하여 고주를 세우고 주위4면에 퇴칸
을 돌렸으며 중앙에는 단을 만들었다. 상층은 하층에 세운 고주가 그대로 연장되어 4면의
변주가 되어 평면 비례상 급격히 줄어 든 감이 있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