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왕의 춤'을 보고..

등록일 2003.05.14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6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프랑스는 로마시대 이전부터 갈리아 지방으로 불리 우면서 케사르에게 점령
당하기는 했지만 자기들만의 고유하고 자긍심 높은 문화를 유지하고 있었다
고 한다.
그 예로 그때 벌써 바지를 입고 다니는 바지문화가 조성되어 있었다니 로
마 군처럼 치마를 입고 다니는 타민족을 보고 상당한 조소와 함께 자기민족
에 대한 강한 자긍심을 가지고 있음을 알 수 있다.
현시대에 와서도 프랑스 파리하면 문화와 예술의 도시로 알려져 있고 루부
르 박물관의 거대하면서 방대한 문화재들의 위용은 타박물관 들을 압도하
고 있는 상황이다. 이러한 문화와 예술의 나라로 프랑스가 타 유럽국가들
의 모범이자 규범이 되었던 가장 확실한 시기를 들자면 아무래도 우리가 태
양왕이라고 부르던 루이14세때라고 생각하는데 그시기 루이 14세때의 치세
는 프랑스가 타 유럽국가들 위에 그 위상을 공고히 할정도로 강대하였고 베
르사이유궁에서 행하던 모든 예식이나 관례를 다른 유럽의 왕실들이 배워
갈 정도로 나라의 강대한 힘뿐만이 아니라 문화와 예술에 있어서도 그 절대
적인 권위를 자랑했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