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쓰기] 피노키오는 사람일까 인형일까 서평

등록일 2003.05.14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2,0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피노키오는 사람일까 인형일까?
이 책을 깔보았다. 만화책일까, 동화책일까, 읽다가 시간만 손해 보는 것이 아닐까. 통상적인 규격에서 길이를 2cm나 잘라내 정상적인 눈으로 곱게 보기는 틀렸다. 거기다 표지화는 익숙하지 않은 일러스트라니. 그래도 출판사가 창비라 믿음이 갔다. 하루 저녁, 단숨에 읽었다. 그러나 이게 아닌데 하며 다시 읽는다. 그리고 다시 읽고 읽어 4번을 읽었다. 급기야 피노키오 철학 4권을 모두 구입해 만사 제쳐놓고 빠져들었다.
어느 평론에 '수필 소재를 찾지 못해 애쓰는 사람들을 보는데 소재는 찾을 것이 아니라 철학적 사유해야 할 것이다'라는 글을 읽었다. 나의 글 쓰기도 바뀌어 가는 것 같다. 마구잡이 읽기에서 골라 읽기로 변했고 피노키오 철학을 읽으며 철학적 사유하기를 배운다.
이 책은 4개의 이야기로 구성되어있다. '모자일까, 코끼리를 삼킨 보아뱀일까?'는 철학 하는 방법, '걷고 말하고 장난치는 피노키오는 사람인가, 인형인가?'는 인간은 무엇인가, '까마귀색 조사위원회의 고민'은 과학이란 무엇인가, '삼각형을 그릴 수 있는 사람을 찾습니다'는 플라톤의 철학이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