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학] 문명에 바탕을 둔 국제관계의 이해

등록일 2003.05.13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이 글을 읽는다는 것은 나에게 상당히 힘든 일이었다. 원래 국제 관계의 여러 이론, 문제점, 그러니까 사회 경제적인 면들에 대해 관심도 없고 별 흥미를 느끼지 못하던 터라, 갑자기 이런 전문적인 글을 읽는다는데 힘든 점이 많았다. 하지만 원래 자신이 하고 싶지 않은 것도 다 하고나면 항상 뭔가 도움이 된다는 걸 깨닫게 된다. 이번 경우에도 마찬가지였다. 부끄럽지만 사회적인 면에 대한 지식이 너무 없었던 내게 잘은 몰라도 문화와 문명의 중요성을 조금이나마 알게 해준 이 글에 보람을 느끼게 된 것 같다. 이 때까지는 국제 사회가 돌아가는 것이 그냥 국가의 정치나 경쟁력, 힘 이런 것들이라고 막연히 생각했었는데 이제는 문화와 문명이라는 것이 국제 사회에서 가장 중요한 것이 될 것이란 걸 알게 되었다. 예부터 쌓여온 오랜 역사의 문명이 정치, 경제 시스템이나 경제 발전의 단계보다 중요한 확고한 자리를 잡고 있다는 것에 좀 놀랐다. 어쩌면 당연한 일 일수 있으나 생각하지 않았던 부분이었던 것 같다.
먼저, 문명의 본질, 주체, 변동 양태에 대한 폭 넓은 대 여섯 개의 합의가 이루어져 있다. 첫 번째로는 단일 문명과 복수 문명의 구분이고 둘째는 문명은 문화적 실체로 파악된다는 것이다. 여기서 문명의 여러 가지 정의에 대해서도 알게 되었는데 어려워서 이해하기가 힘들었지만 그 중에서도 월러 스틸의 정의가 가장 공감이 갔다. ‘모종의 역사적 총체를 형성하면서 이런 현상의 이형들과 공존하는 세계관, 관습, 구조, 문화의 특수한 연쇄, 라는 정의다. 그리고 세 번째로는 문명은 포괄적이라는 것이다. 다 다른 문화를 가지고 있어도 어떤 문화의 특성을 공유할 것이라는 것이다. 다음 네 번째로는 문명은 유한하지만 아주 오래간다는 것이다.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