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학] 여성의 자기 진술의 양식과 문체의 발견을 위하여

등록일 2003.05.12 한글 (hwp) | 2페이지 | 가격 500원

목차

없음

본문내용

억압의 문화는 여성의 언어를 남성의 언어와 다르게 구성한다. 여성의 말은 ‘긴장의 결핍, 말 많음, 형식에 대한 느낌이라곤 없는 더듬거림‘이라고 하지만 이는 남성들이 만든 ‘논리적인 말의 규칙‘에 일치되지 않음을 표시하기 위한 저상의 전략일 수도 있다.
본질적으로 여성적인 것은 없지만 여성의 글쓰기에는 무엇인가 다른 것이 있다. 여성의 글쓰기는 자신이 받는 억압에 대한 자의식에 기초해서 쓰며 글쓰기의 형식은 자전적이라고 평가한다. 즉 개인적이고 즉흥적이어서 남성의 글에 비해 덜 문학적이라는 평가이다. 여성의 ‘개인적이고 친밀한‘ 자기 진술은 ‘감추어진 자아‘의 자화상이다. 남성의 자전적 글쓰기가 남성중심 사회의 질서와 총체성 지향의 삶에서 비롯한다면 일회적이고, 파편화된, 비연속적인 형태인, 무형식의 여성의 글쓰기는 여성의 파편화된 삶의 조건에서 비롯한다. 이런 자전적 성격을 갖게 된 것은 여성적 자아의 재발견이라는 내적 욕망이 숨어 있기 때문이다. 여성 주체는 자기 구별성보다는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 바탕을 두기 때문에 여성의 자기 글에서의 취향은 자아를 가부장 사회의 보편적인 틀에서 주어진 정체성과의 유희를 통해 분리시키는 이중성을 가지게 된다.

이 자료와 함께 구매한 자료

      최근 구매한 회원 학교정보 보기
      1. 최근 2주간 다운받은 회원수와 학교정보이며
         구매한 본인의 구매정보도 함께 표시됩니다.
      2. 매시 정각마다 업데이트 됩니다. (02:00 ~ 21:00)
      3. 구매자의 학교정보가 없는 경우 기타로 표시됩니다.
      최근 본 자료더보기
      추천도서